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화점 업계 15일부터 일제히 '해외명품 할인전'

백화점 업계가 오는 15일부터 다음달까지 일제히 해외명품 브랜드 할인전에 돌입한다. 해외패션 브랜드들은 매년 상·하반기에 한번씩 신상품 할인에 나선다. 브랜드별로 날짜가 다르고 인기 상품은 조기에 판매되는 경우도 많다.



롯데백화점은 역대 최대 규모인 198개 브랜드가 참여하는 행사를 마련했다. 15일부터 마이클코어스·모스키노·레베카밍코프 등 3개의 해외명품 브랜드가 시즌오프 행사를 시작한다. 이후 22일에 코치·에트로·멀버리·투미·프리마클라쎄·스튜어트와이츠먼·세르지오로쉬·비비안웨스트우드 등이 참여한다.



29일에는 토즈·마크제이콥스·에스티듀퐁·CH캐롤리나헤레라·겐조·소니아리키엘·끌로에·랑방 등 6월까지 총 198개 브랜드가 순차적으로 시즌오프 행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행사 기간 동안에는 봄·여름 시즌 상품을 최대 50% 할인 판매할 예정이다. 특히 에비뉴엘 월드타워점에서는 110여 개의 해외명품 브랜드가 시즌오프 행사를 진행한다. 로메오산타마리아·갈리마드·아크리스푼토의 경우 국내에서는 에비뉴엘 월드타워점에서만 만나볼 수 있다.



현대백화점은 150개 해외 유명패션 브랜드가 참여하는 시즌오프 행사를 진행한다. 올해 봄·여름 시즌 상품을 정상가 대비 최대 30% 할인한다. 브랜드별 참여 물량도 지난해보다 10~20% 가량 늘었다.



오는 15일 마이클코어스와 레베카밍코프 할인을 시작으로 22일에는 멀버리·코치·비비안웨스트우드가 시즌오프에 들어간다. 29일에는 끌로에·랑방·토즈·마크제이콥스 등이 선보인다. 현대는 해외패션 브랜드의 이월 상품 할인 행사도 연다. 무역센터점은 18~21일 ‘질샌더 그룹 패밀리 세일’을 열고 질샌더·에르마노설비뇨·폴카 등을 최대 70% 할인 판매한다.



엘본더스타일·멀버리·제롬드레이퍼스·겐조 등이 참여하는 ‘인기 수입의류 초대전’과 케티랭·21드페이·사바띠에 등 고급 수입모피 브랜드를 최대 70% 저렴하게 선보이는 ‘럭셔리 수입모피 초대전’도 같은 기간 진행한다. 압구정본점은 19~21일까지 아르마니 꼴레지오니(여성)·지앤알모다·존스메들리·나라까미체 등 총 8개 브랜드의 이월 상품을 최대 50% 할인판매하는 ‘수입의류 특집전’을 진행한다.



신세계백화점도 같은 기간 50여 개 브랜드가 참여하는 해외 명품 시즌오픈 행사를 통해 최대 40%의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15일에는 레오나드·파비아나필리피·이자벨마랑 등이 할인에 들어가고 22일부터는 프리마클라쎄·막스마라·자넬라토 등의 브랜드 상품을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



질샌더·랄프로렌블랙 등은 29일부터 할인하며 지방시·에스카다·이세이미야케·플리츠플리즈·셀린느·도나카란 등의 할인 판매는 6월에 예정돼 있다.



갤러리아명품관은 총 40여 개의 브랜드가 참여하며 정상가보다 20~40% 할인된 가격에 물량을 내놓는다. 갤러리아명품관의 하이주얼리&워치 매장에서는 16일부터 ‘위블로 2015 바젤 신상품 전시회’를 진행하고 명품관 식품관인 ‘고메이494’ 팝업 레스토랑에서는 6월 말까지아이스크림·빙수 전문점인 ‘소복 아이스크림’을 6월 말까지 선보인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