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택시' 장영남, 7살 연하 교수 남편 때문에 ‘늘 긴장은 된다'

장영남 [사진 tvN KBS 방송 캡쳐]




'택시'에 출연한 배우 장영남과 고은미의 나이가 눈길을 끌고 있다.



장영남과 고은미는 12일 방송된 tvN ‘택시’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장영남은 택시에서 남편이 7살 연하라며 현재 대학교에서 근무 중인 교수라고 밝혔으며, 고은미는 8살 연상의 사업가와 최근 결혼식을 올렸다고 전했다.



장영남은 서울예대 92학번으로 올해 43살이며, 고은미는 1976년생으로 올해 40살이다.



한편 이날 ‘택시’ 방송에서 장영남이 고은미는 각자 남편과의 결혼 생활을 털어놔 화제가 되기도 했다.



장영남은 “신랑이 대학교 강의를 나가는데, 대학생들이 얼마나 예쁘고 파릇파릇하냐. 질투심을 느끼는 건 아니지만 늘 긴장은 된다”고 털어놨다.



이어 “(질투심을) 티낸 적도 있다. 처음에 신랑한테 ‘이런 거 아냐? 저런 거 아냐?’, ‘왜 늦게 와?’, ‘이래서 그런 거 아냐?’라며 남들처럼 질투도 하고 그랬었다”고 전했다.



이에 기사를 본 네티즌은 “택시 장영남, 부럽다”, “택시 장영남, 행복한 결혼 생활 오래 오래”, “택시 장영남 화이팅”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택시 장영남’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