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신수, 4호 홈런 날렸다 '12경기 연속 안타'…2할 복귀

추신수 4호 홈런




 

추신수(텍사스·33)가 시즌 4호 홈런을 때려냈다.



추신수는 13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 글로브라이프파크에서 열린 캔자스시티와의 홈 경기에 1번 타자·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홈런을 포함해 5타수 3안타(1홈런)을 기록했다. 3연속 멀티히트를 때려냈고, 12경기 연속 안타 행진도 이어갔다. 타율은 종전 0.194에서 0.214까지 상승했다.



추신수는 1회 말, 첫 타석부터 뜨거운 타격감을 선보였다. 상대 선발 에디슨 볼케스의 2구째 직구를 잡아당겨 우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때려냈다. 지난 7일 휴스턴전에 이어 6경기 만에 나온 시즌 4호 홈런이었다.



그러나 이후 두 타석에선 기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3회 1-1로 맞선 무사 1루 상황에선 2루 땅볼로 물러났고, 2-1로 한 점을 달아난 5회 무사 1루에서도 삼진으로 물러났다. 앞 타자인 딜라이노 드실즈가 두 번 모두 볼넷으로 출루한 뒤 도루로 2루 진루에 성공했지만 타점을 올리지 못했다.



추가 안타는 네 번째 타석에서 나왔다. 팀이 4-5로 뒤진 7회 선두타자로 나선 그는 바뀐 투수 루크 호체바를 상대로 깔끔한 중전 안타를 때려내며 기회를 만들었다. 그러나 추신수는 후속 엘비스 앤드루스의 안타 때 3루까지 진루하다 태그아웃을 당하고 말았다.



마지막 타석에서도 안타를 때려냈다. 팀이 9회 초 공격에서 점수를 내주며 6-5, 한 점차로 뒤진 9회 말 선두타자로 나선 추신수는 그렉 홀랜드의 2구째를 공략해 우전 안타를 때려내며 기회를 만들었다. 추신수는 이후 대주자 제이크 스몰린스키와 교체돼 이날 경기를 마쳤다.



한편, 텍사스는 10회 초 1실점한 뒤 만회점을 뽑아내지 못하며 7-6으로 패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