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싸이·장수원 예비군 총기사고, 총기 난사한 예비군 스스로 목숨 끊어…

싸이 예비군 총기사고




싸이, 예비군 총기사고 현장서 훈련…"오전 조퇴해 귀가 이상無"



예비군 총기사고 현장에 싸이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오전 10시 40분쯤 서울 서초구 내곡동 52사단(육군 수도방위사령부 예하) 예비군 훈련장에서 총기 사고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군 당국에 따르면 이 사고로 1명이 숨지고, 4명이 다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관계자는 "어제 입소한 한 예비군이 총기를 난사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고 말했다.



해당 사고 현장에서는 가수 싸이와 장수원도 있었지만 두 사람 모두 다친 곳 없이 무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13일 싸이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측은 “싸이가 오늘 총기난사 사고가 발생한 예비군 훈련장에서 훈련을 받았다. 싸이는 오후에 일정이 있어 군당국의 협조를 받고 오전 쯤 먼저 조퇴해 귀가한 상태”며 “사건이 발생할 당시에는 현장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장수원 측 관계자도 일간스포츠에 “장수원도 오늘 내곡동에 위치한 예비군 훈련소에서 훈련을 받았다. 바로 옆 교장에서 갑자기 시끄러운 총소기가 나서 무슨 일인가 싶었는데, 총기 난사 사고가 일어났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장수원 역시 다친 곳 없이 무사한 상태로 현재 집으로 귀가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예비군 총기사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