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불안장애 증상 "반드시 스트레스 조절해야" 그렇지 않으면

불안장애 증상 [사진 중앙 포토]


 

불안장애 증상이 눈길을 끌고 있다.



불안장애는 공황장애, 강박장애,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특정 공포증, 사회공포증 등 다양한 증상을 보이나 공통적으로 비정상적이고 병적인 불안과 공포 증세를 보인다.



불안 증세로 교감 신경이 활성화되면 가슴이 두근거리는 증상과, 빠른 맥박, 혈압 상승뿐만 아니라 초조, 떨림, 과호흡, 설사, 졸도, 빈뇨 등의 자율 신경계 증상까지 나타난다.



불안장애의 원인은 다양하므로 규정하기 쉽지 않지만 일반적으로 정서적 부분을 담당하는 뇌 신경 내의 신경 전달 물질의 과다 혹은 부족, 뇌의 변화, 사회 심리학적 요인 등이 꼽힌다.



이처럼 원인이 다양하므로 예방이 쉽지 않지만 대부분이 과도한 스트레스로 발생되기 때문에 스트레스를 조절하는 것이 좋다. 또 불안장애를 앓고 있다면 반드시 전문의를 찾아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