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1세기 가장 비싸게 팔린 미술작품

21세기 가장 비싸게 팔린 미술품은 무엇일까.



1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진행된 크리스티 경매에서 1억7940만 달러에 팔린, 파블로 피카소의 ‘알제의 연인들’이다. 뉴욕타임스(NYT)는 12일 최근 10년래 가장 비싸게 팔린 미술품을 집계했다.



①파블로 피카소 ‘알제의 연인들’(1955년), 1억7940만 달러

(2015년 5월, 뉴욕 크리스티)







②프랜시스 베이컨 ‘루치안 프로이트의 세 가지 연구’(1969년), 1억4240만 달러

(2013년 11월, 뉴욕 크리스티, 카지노 재벌 일레인 윈 구입 추정)







③알베르토 자코메티 ‘손가락으로 가리키는 남자’(1947년), 1억4130만 달러

(2015년 5월, 뉴욕 크리스티)







④에드바르 뭉크 ‘절규’(1895년), 1억1990만 달러

(2012년 5월, 뉴욕 소더비)







⑤파블로 피카소 ‘누드, 녹색 잎과 상반신’(1932년), 1억650만 달러

(2010년 5월, 뉴욕 크리스티, 러시아 출신 억만장자 로만 아브라모비치 구입 추정)







⑥앤디 워홀 ‘실버 카 크래시’(1963년), 1억450만 달러

(2013년 11월, 뉴욕 소더비, 뉴욕의 아트갤러리인 아쿠아벨라 갤러리가 미상의 고객 대신 구입)







⑦파블로 피카소 ‘파이프를 든 소년’(1905년), 1억420만 달러

(2004년 5월, 뉴욕 소더비)







⑧알베르토 자코메티 ‘걷는 남자’(1960~1961년), 1억430만 달러

(2010년 2월, 런던 소더비, 전화로 입찰ㆍ구입)







⑨알베르토 자코메티 ‘전차’(1951년), 1억96만 달러

(2014년 11월, 뉴욕 소더비, 억만장자 헤지펀드 매니저 스티븐 코헨 구입 추정)







⑩파블로 피카소 ‘고양이를 안고 있는 도라 마르’(1941년), 9520만 달러

(2006년 5월, 뉴욕 소더비, 러시아인이 구입)







고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