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예비군 훈련 중 총기난사…3명 사망, 2명 부상 참변





13일 오전 10시 46분쯤 서울 서초구 내곡동에 위치한 송파강동 예비군 훈련장에서 동원훈련중이던 예비군 최모(23)씨가 총기를 난사해 3명이 숨지고 2명이 중상을 입었다. 육군 관계자는 "훈련을 받던 예비군 한 명이 영점사격을 위해 업드려 쏴 자세를 취한 뒤 곧바로 뒤돌아서 대기중이던 예비군들에게 총기를 난사했다"며 "가해자인 최 모씨는 총기를 난사한 뒤 가지고 있던 소총으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말했다. 영점사격은 본 사격에 앞서 조준점과 탄착점을 정렬하는 사격이다.



이 사고로 A씨가 병원으로 후송도중 사망했다. 또 목에 관통상을 입은 B씨는 생명이 위독한 상황이다. 육군 관계자는 "B씨의 상황이 좋지 않아 사망자가 늘어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부상자들은 국군수도병원과 강남세브란스 병원 등에서 치료중이다.







정용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