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BO 심판 박근영 또 오심논란… 과거 KIA팬에게 헤드락?

박근영


 

박근영 오심 논란, 강경학 홈쇄도 아웃에 한화 삼성팬 '논쟁'



한화 이글스가 삼성 라이온즈를 꺾고 2연패에서 탈출한 가운데, 박근영 심판의 홈아웃 판정이 논란이 되고 있다.



한화는 12일 대구구장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경기에서 5-4로 승리를 거뒀다.



이날 한화는 8회 4-3으로 앞선 상황에서 등판한 마무리투수 권혁이 적시타를 내주며 동점을 허용하고 말았다. 하지만 9회 강경학이 결승 3루타를 때려내 다시 5-4로 앞섰고, 이 점수를 잘 지켜냈다.



문제가 된 것은 9회초 상황이었다. 강경학이 김회성의 3루 땅볼 때 홈으로 파고들다 아웃된 것. 김성근 감독은 심판 합의판정까지 요청했지만, 비디오 판독으로도 판정이 어려워 주심의 아웃 판정을 존중하는 것으로 마무리됐다.



하지만 이날 구심이 박근영 심판이었던 탓에 야구팬들의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박근영 심판은 지난 2011년 한화-LG 전 임찬규 보크 오심, 2013년 넥센-LG전 1루 오심 등으로 징계를 받은 경력이 있다. 2014년에는 판정에 불만을 품은 KIA 팬이 현장에 난입, 박근영 심판의 목을 조르기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박근영’[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