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이완구 전 총리 수행팀장 김모 비서관 소환

경남기업 관련 의혹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대전지검장)이 2013년 4월 재보선 당시 이완구 전 국무총리의 수행팀장이었던 김모(5급) 비서관을 13일 오후 2시에 소환한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 전 총리 3000만원 의혹과 관련해 김씨를 상대로 2013년 4월 4일 부여사무소에서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과 이 전 총리가 독대한 사실이 있는 지 조사할 예정이다. 또 김씨는 이 전 총리 측이 불리한 증인을 회유하려 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확인할 예정이다.



김씨는 성 전 회장이 이 전 총리와 독대하는 것을 봤다고 밝힌 이 전 총리 운전기사 윤모씨에게 전화를 걸어 "당시 이 전 총리는 청양 사무소에 들르느라 늦게 가지 않았느냐"는 등 말맞추기 시도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앞서 이와 관련된 녹취파일과 문자 메시지를 이미 확보했다. 검찰은 보강수사를 바탕으로 14일 오전 10시 이 전 총리를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정혁준 기자 jeong.hyukj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