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파트 소방호스 노즐 588개 훔친 30대 검거











울산 남부경찰서는 13일 아파트 복도에 설치된 소화전의 소방호스 노즐을 훔쳐 판 혐의(절도)로 김모(32)씨를 구속했다.



일정한 직업이 없는 김씨는 지난달 26일 오후 4시쯤 울산시 남구 신정동의 한 아파트 최고층에 올라가 계단으로 내려오면서 각 층에 설치된 소화전의 소방호스 노즐 12개를 분리한 뒤 미리 준비한 비닐봉지에 담아 달아나는 등 올해 2월부터 지난 7일까지 아파트 19곳에서 30차례에 걸쳐 소방호스 노즐 588개(시가 1150만원 상당)를 훔친 혐의다.



경찰 조사에서 김씨는 “소방호스 노즐이 황동이나 알루미늄으로 제작돼 시중에 쉽고 비싸게(1㎏당 2000원) 팔 수 있어 범행을 저질렀다”며 “소방호스 노즐을 판 돈은 생활비와 유흥비로 사용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김씨를 상대로 여죄를 조사하는 한편 훔친 노즐을 사들인 장물업자를 추적하고 있다.



울산=유명한 기자 famous@joongang.co.kr

증거품과 아파트 CCTV에 찍힌 김씨의 모습. [사진 울산경찰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