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투자증권, 네이버와 제휴…포털 통해 주식 주문 가능

한국투자증권은 인터넷포털 네이버(www.naver.com)와 제휴한 모바일 주식주문 연계 서비스를 오픈했다고 13일 밝혔다.



스마트폰으로 네이버 증권 메뉴를 이용하면 클릭 한 번으로 한국투자증권 모바일트레이딩서비스(MTS) 앱으로 바로 연결해 주는 서비스다.



신속한 화면 연동으로 빠른 주식주문 기능과 투자정보를 제공한다. 안드로이드 기반의 스마트폰 이용자는 손쉽게 이용 가능하며 아이폰 운영체제는 다음달 중 지원할 예정이다. 한국투자증권 MTS가 설치되지 않은 경우 무료 다운로드 화면으로 이동된다.



홍형성 e비즈니스기획부장은 “모바일을 적극 활용한 차별화된 서비스 제공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지속적으로 투자자들이 원하는 서비스를 개발해 도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스마트폰 거래고객을 위한 이벤트도 진행한다. 스마트폰으로 주식 거래를 하는 신규 고객에 한해 계좌개설일로부터 1년간 거래 수수료 무료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한국투자증권 뱅키스 계좌는 주요 은행과 우체국, 농협 등 15개 금융기관 전 지점에서 개설할 수 있다. 직원이 직접 방문하는 ‘뱅키스 다이렉트 서비스’를 통해서도 가입 가능하다.



강병철 기자 bong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