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네이마르 2골' 바르셀로나, 뮌헨 제치고 챔스 결승 선착

스페인 프로축구 FC 바르셀로나의 공격 트리오 'MSN(메시-수아레스-네이마르) 라인'이 유럽 정상 정복의 문턱에 올라섰다.



바르셀로나는 13일 독일 뮌헨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바이에른 뮌헨(독일)과의 유럽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에서 2-3으로 졌다. 1차전에서 3-0으로 완승을 거둔 바르셀로나는 종합전적 1승1패 동률을 이뤘지만 골득실에서 5-3으로 앞서 결승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지난 2011년 이 대회 정상에 오른 바 있는 바르셀로나가 결승 무대를 밟는 건 통산 8번째다. 결승전은 레알 마드리드(스페인)-유벤투스(이탈리아)전 승자와 다음달 7일 독일 베를린의 올림피아 슈타디온에서 치른다.



1차전에서 2골 1도움으로 맹활약한 메시가 영웅이었다면, 2차전에서는 두 골을 합작한 수아레스-네이마르 콤비의 활약이 돋보였다. 전반 15분과 29분, 수아레스의 패스를 받은 네이마르가 연속골을 터뜨렸다. 두 골 모두 메시의 패스를 시발점으로 수아레스를 거쳐 네이마르의 득점으로 이어지며 MSN 라인의 위력을 다시금 드러냈다. 멀티골을 기록한 네이마르는 올 시즌 챔피언스리그에서 9골을 기록해 팀 동료 메시(10골),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9골) 등과 함께 득점랭킹 선두권에 이름을 올렸다.



뮌헨은 전반 7분만에 베나티아가 코너킥 상황에서 헤딩골을 터뜨려 기세를 올렸지만, 이후 네이마르에게 두 골을 내주며 1-2로 역전을 허용했다. 네이마르의 두 번째 골이 터진 바로 그 시점에 뮌헨이 역전승을 거두려면 5골이 필요한 상황이라 사실상 일찌감치 승부가 갈렸다. 뮌헨은 후반 14분과 후반 29분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와 토마스 뮐러가 연속골을 터뜨려 3-2로 역전승을 거뒀지만, 결승행 티켓까지 가져오진 못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