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홍준표 부부, 2011년 7억 예금 존재…대여금고는 왜?

[앵커]

홍준표 지사는 경선 기탁금 1억 2000만 원이 부인이 대여금고에 맡겨놓은 비자금에서 나왔다고 주장을 했었죠. JTBC 취재 결과 그런데 당시 홍 지사와 부인 명의로 예금만 7억 원이 넘게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그렇다면 왜 굳이 대여금고에 있는 비자금을 이용한 건지 의문이 생기는 대목이죠.

이 소식은 백종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홍준표/경남도지사 : 돈 구할 데 없느냐 그리하니까 집사람이 6월 23일날 1억2천만원을 현금으로 가져왔어요.]

홍 지사는 현금이 없어서 부인에게 돈을 구해달라고 했고 나중에 알고보니 비자금이었다고 했습니다.

그러나 2011년 홍준표 지사가 의원시절 신고한 재산내역을 보면 쉽게 이해가 가질 않습니다.

부인 이모 씨 명의의 예금이 6억 2000만 원입니다.

홍 지사 본인 예금도 8700만 원이 신고됐습니다.

합치면 7억 원이 넘습니다.

2년 후 경남도지사 시절 신고 예금은 8억 2000만 원으로 늘어났습니다.

특히 바로 현금화할 수 있는 예금도 2억 원이나 됩니다.

이처럼 현금이 많았음에도 대여금고의 비자금 카드를 꺼낸 건 검찰이 확인할 수 없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옵니다.

[A 변호사 : 은행에서 그 안의 내용물을 확인할 수가 없으니까요. 은행에서 (검증을) 할 일이 없죠.]

JTBC 핫클릭

검찰, 홍준표 불구속 기소 방안 유력 검토[단독] 검찰, '교통딱지'도 분석…1억 전달 날짜 특정이완구 전 총리, 14일 소환…검찰, 정황증거 확보했나홍준표가 언급한 '은행 대여금고'…성격과 비용은?홍준표 '의혹투성이' 해명…"1억2천만원 아내가 줬다"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