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종시, 올해 새 아파트 1만8000가구 분양

행정도시건설청은 올해 공동주택 1만8000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라고 12일 밝혔다.



 행정도시건설청은 다음달 안으로 2-1생활권(다정동) 중 P1 구역 2개 단지(한신공영·제일건설 2542가구)와 P2 구역 2개 단지(중흥건설 1613가구)의 사업 계획을 승인할 방침이다. 이 지역은 정부세종청사와 방축천·중심상업지구(2-4생활권) 등이 인접한 곳이다. 대전과 세종의 연결 지점인 3-1생활권(대평동) M3 구역(신동아건설 363가구)도 조만간 사업 계획을 승인하기로 했다. 이들 5개 단지 아파트는 총 4518가구이며 사업 승인이 나면 곧바로 분양된다.



 또 2-1생활권 P3 구역에는 3개 단지(포스코건설·계룡건설산업·금호산업 1517가구), P4 구역 1개 단지(현대건설·현대엔지니어링 1631가구)가 최근 승인을 신청했다. 3-2생활권(보람동) L3 구역(모아주택산업 500가구)과 3-1생활권(대평동) L3 구역(우남건설 381가구), M2 구역(근화건설 355가구), M6 구역(중흥건설 1063가구)도 분양을 준비 중이다.



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