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돌고래 ‘태산·복순’ 전세 비행기 타고 고향 제주바다 간다

훈련 중인 복순 (왼쪽)과 태산. [사진 서울대공원]
서울대공원은 야생 방류가 결정된 남방큰돌고래 ‘태산’(20·수컷)과 ‘복순’(17·암컷)을 14일 제주도 앞바다로 옮겨 적응훈련을 시작한다고 12일 밝혔다. 해양수산부가 야생 생활이 가능할 정도로 돌고래들의 건강 상태가 호전됐다고 판단한 데 따른 것이다.



불법 포획 6년 만에 … 이송비용 2억

 돌고래들은 제주 함덕리 정주항으로 이송돼 바닷물 온도와 활어 사냥에 대한 적응훈련을 받고 이르면 2개월 뒤 자연으로 돌아간다. 2013년 5월 ‘제돌이’에 이은 두번째 야생 방류다. 공원 측은 감각이 예민한 돌고래들을 위해 ‘특급 작전’을 방불케 하는 이송 계획을 준비했다. 육로 이동 때 스트레스를 최소화하기 위해 항온·항습 장치가 있는 무진동차량을 이용한다. 인천공항에선 아시아나항공 화물 전세기를 타고 제주공항까지 이동한다. 이송비용만 2억원에 달한다고 한다.







 태산이와 복순이는 2009년 제주 신풍리에서 어민들에 의해 불법 포획됐다. 이후 제주의 한 민간업체 공연에 동원되다가 2013년 3월 대법원이 돌고래를 몰수하면서 자연에 방류하라고 판결했다. 하지만 오랜 수조 생활로 인한 우울증과 안면장애 등 건강 문제로 즉시 풀어주지 못하고 서울대공원이 위탁관리를 맡아 치료해왔다. 박창희 사육사는 “지난해 12월 활어 잡기 훈련을 시작한 뒤 태산이와 복순이의 성격이 활달해졌다” 고 말했다.



 제돌이는 지난달 22일 제주 애월항 부근에서 수중카메라에 포착됐다. 현재 제주 연안에 100여 마리가 살고 있는 남방큰돌고래는 국제 멸종 위기종이다. 최대 몸길이 2.7m, 체중 230kg에 달하는 중형 돌고래로 수명은 40~50년이다.



장혁진 기자 analo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