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청래, 당 대포 자처하며 당에 쏴”… 김동철은 출당 주장

문희상 “문재인이 정청래 혼냈어야” 당 갈등 수습 방안 마련을 위해 12일 소집된 새정치민주연합의 중진 회동에 앞서 원혜영·문희상·박병석 의원과 이종걸 원내대표(왼쪽부터)가 대화하고 있다. 이 회동에서도 정청래 최고위원의 ‘공갈’ 발언이 도마에 올랐고, 문 의원은 “정 최고위원이 발언했을 때 문재인 대표가 혼을 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뉴시스]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총회에서 정청래 최고위원에 대한 출당(黜黨) 요구가 나왔다. 출당은 당원 자격을 빼앗고 당원 명부에서도 제명하는 ‘퇴출’ 조치다.

“주승용 공갈 사퇴” 발언 비판
막말, 총선 영향 줄라 위기감
당원 수십명, 당 심판원 제소도



 12일 오후 1시40분 국회 본회의 직전 열린 의원총회에서 손학규계로 분류되는 김동철(3선·광주 광산갑) 의원은 “정 최고위원의 출당 조치를 대표에게 요구한다”며 “당이 변화하고 혁신하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서라도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최고위원은 지난 8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주승용 최고위원에게 “사퇴할 것처럼 공갈 치는 게 문제”라고 비난해 당내 갈등에 불이 붙은 상태다. 김 의원은 “사람마다 생각이 다를 수 있는데 다른 것을 틀린 것이라 규정하는 사람들 때문에 이 당이 안 되는 것”이라며 “만약 아무 조치 없을 경우 뜻있는 의원들이 함께 결단하겠다”고도 했다.







 김 의원의 발언은 의총 말미에 나왔다. 사회를 본 박광온 의원이 정회를 선언하려는 순간 김 의원은 “내 얘기까지 듣고 가라”며 발언을 신청한 뒤 출당을 요구했다. 의원들 표정에 당황한 표정이 역력했다. 김 의원 발언 직후 의총은 정회했다.



문재인과 정청래 사이, 얼굴 감싼 주승용 4·29 재·보선 참패로 불거진 새정치민주연합 당내 갈등이 해결의 실마리를 못 찾고 있다. 문재인 대표와 주승용·정청래 의원(왼쪽부터)이 12일 국회 본회의장에 나란히 앉아 있다. 지난 8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정 의원의 ‘사퇴 공갈’ 발언에 맞서 최고위원직 사퇴를 선언했던 주 의원이 손으로 얼굴을 감싸고 있다. 이날 오후 같은 당 김동철 의원은 의원총회에서 정 의원의 출당을 요구했다. [뉴시스]


 정 최고위원은 참석하지 않은 상태였다. 그는 10여 분 뒤 열린 본회의장엔 입장했다. 공교롭게 본회의장 좌석이 주 최고위원 옆자리였다. 문제의 두 최고위원이 나란히 앉아 있는 가운데 문재인 대표가 주 최고위원 옆자리로 찾아가 인사를 건네자 주 최고위원이 곤란한 듯 손으로 얼굴을 감싸는 모습도 보였다.



 본회의 뒤 정 최고위원은 기자들과 만나 “(주 최고위원에게) ‘형님, 둘이 한번 봅시다’라고 얘기했는데 아무 대답이 없더라”고 말했다. 자신에 대한 출당 요구에 대해선 “얘기하지 않겠다”고 했다.



 김동철 의원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문 대표가 사퇴하는 건 아니라고 보지만 당 상황이 심각하다”며 “문 대표가 뼈를 깎는 변화와 혁신을 해야 하는데, 그 첫 단추가 ‘정청래 출당’이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익명을 원한 수도권 의원은 “정 최고위원이 그간 ‘당 대포(大砲)’를 자처하면서 상식 이하의 발언으로 당 신뢰를 떨어뜨린 게 사실”이라며 “‘당 대포’가 이번에 대포를 당 안에 제대로 쐈다”고 말했다. 그는 “단순히 정 최고위원의 ‘공갈’ 발언이 문제가 아니라 지금 상황을 방치하면 잦은 막말 실수로 인해 총선 필패라는 위기의식이 의원들 사이에 깔려 있다”고 전했다. 그간 정 최고위원은 박 대통령을 ‘바뀐애’ 등으로 지칭하면서 툭하면 ‘탄핵’을 언급해 구설을 일으켜 왔다. 문 대표가 취임 첫 일정으로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을 때 “유대인이 히틀러 묘역에 참배할 수 있느냐”고 비난해 논란을 일으킨 적도 있다.



 이날 정 최고위원은 당원들에 의해 당 윤리심판원(원장 강창일 의원)에 제소도 당했다. 새정치연합 당원 50여 명은 ‘공갈’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정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 청원서를 당 윤리심판원에 제출했다. 강창일 의원은 “회의 동영상과 비공개 회의 내용을 확인할 것”이라며 “본인 소명을 들은 뒤 정식 징계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새정치연합 당규는 ▶제명(당적 박탈) ▶당원자격정지 ▶당직박탈 ▶경고 등의 징계를 규정하고 있다.



이지상·정종문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