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백화점 면세점, 중견기업과 간다

서울 시내면세점 사업권을 노리는 현대백화점그룹이 중소·중견기업과의 상생을 승부수로 택했다.



모두투어·앰배서더호텔 등 지분 30% 참여 ‘현대DF’ 설립

 현대백화점그룹은 서울 시내면세점 사업을 운영할 합작법인으로 ‘현대DF’를 설립하고, 이 법인에 유통·관광 분야의 중소·중견기업 등이 주주사로 참여했다고 12일 밝혔다. 그룹 관계자는 “우수한 중소·중견기업들과의 협력을 통해 면세점 운영 경쟁력 제고는 물론 이익 공유를 통한 상생 협력모델을 구현하기 위해 단독법인이 아닌 합작법인을 설립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현대DF 합작법인에 주주사로 참여하는 기업은 여행·호텔·면세점·패션업계에서 경쟁력을 갖춘 업체들이다. 연간 15만명 규모의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하고 있는 모두투어네트워크를 비롯해 국내 최다인 17개 호텔을 보유·운영하는 앰배서더호텔그룹 서한사, 인천지역 공항·항만·시내면세점을 운영하는 엔타스듀티프리, 개성공단과 크루즈선에서 면세점을 운영하는 현대아산, 패션·잡화업체인 에스제이듀코(듀퐁 브랜드 운영)와 제이앤지코리아(JEEP 브랜드 운영) 등이다.



 합작법인의 지분은 현대백화점이 50%, 현대백화점과 한국무역협회가 공동 출자한 한무쇼핑이 20%, 모두투어네트워크가 17%를 각각 보유하게 된다. 나머지 지분 13%를 엔타스듀티프리·서한사·현대아산·제이엔지코리아·에스제이듀코가 나눠갖는다. 현대DF의 초기 자본금은 100억원이지만 주주간 약정을 통해 앞으로 자본금 규모를 1500억원대로 늘리기로 했다.



 현대백그룹은 지난달초 시내면세점 후보지를 삼성동 무역센터점으로 결정하고, 이번 합작법인 설립에서는 차별화 포인트에 힘을 실었다. 호텔롯데·현대산업개발-호텔신라·SK네트웍스(워커힐)·신세계·한화갤러리아 등 나머지 6개사 또한 7월 발표를 앞두고 보다 치열한 눈치작전을 벌일 전망이다.



심재우 기자 jwsh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