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쉐보레 대리점서도 신차 ‘셰어링’ 서비스

KT금호렌터카가 운영 중인 ‘카 셰어링’(차량 공유) 서비스 그린카가 업계 최초로 자동차 대리점에서 신차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그린카는 한국GM의 딜러인 SS오토·대한모터스·삼화모터스 3개사와 업무협약(MOU)을 맺고 인천 부평점 등 전국 29개 쉐보레 대리점에 그린존을 개설한다고 12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이달 8일부터 차량 이용을 원하는 이는 해당 대리점에서 그린카의 카셰어링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단 이들 대리점에선 쉐보레 스파크 C-TECH(사진) 차량만 제공된다.



그린카, 29곳서 경차 스파크 제공

 그린카 관계자는 “일단 신차로 2015년형 스파크 C-TECH 차량을 총 30대 비치해 운영하기로 했다”며 “기존 40여 개 운영 차종에 젊은층이 선호하는 경차 모델을 추가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린카는 순차적으로 서비스 지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그린카 서비스는 직원들이 차량 출고에 관여하는 기존 렌터카와 달리 출고부터 반납까지 모든 과정이 무인(無人)으로 진행된다. 최소 30분을 기본으로 10분 단위로 이용자가 원하는 만큼 차량 사용시간을 정할 수 있다.



 신차 이용 서비스 개시 기념으로 한 달간 30% 할인 혜택도 준다. 할인 혜택 적용시 신형 스파크 C-TECH은 30분에 1660원, 그랜저HG는 6300원에 이용할 수 있다.



 그린카 서비스는 온라인이나 스마트폰 앱을 통해 지하철역이나 주요 건물 등 전국 1100여 개 장소에 배치된 차량을 예약해 사용하면 된다.



이수기 기자 retali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