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리도 도움 많이 받아”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 네팔에 성금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네팔 지진 피해자를 돕기 위한 성금으로 500만원을 내놨다.



지구촌공생회에 500만원 전달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쉼터인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에서 생활하는 김군자(90·사진), 이옥선(89) 할머니 등 10명은 12일 해외구호 단체인 지구촌공생회를 찾아 성금을 전달했다. 성금을 기탁하기 위해 서울 광진구 구의동 지구촌공생회를 찾은 김 할머니는 “우리도 피해자로서 힘든 여정을 살았지만 보이지 않는 세계인들의 도움을 받고 희망을 갖고 살아가고 있다”며 “빠른 시일 내에 모든 것이 복구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성금 기부는 네팔 지진 관련 뉴스를 접한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우리도 국제사회의 도움을 받았으니 돌려주고 싶다”는 말이 나오면서 시작됐다. 김군자, 이옥선 할머니가 각각 200만원을 냈고, 동명이인의 다른 이옥선 할머니(89)와 김순옥(93), 김외한(81), 김정분(85), 강일출(87), 박옥선(91), 유희남(88), 정복수(99) 할머니가 10만∼30만원씩 보탰다. 모두 정부의 생계급여를 차곡차곡 모은 돈이다. 지구촌 공생회는 성금을 네팔 현지에 설치한 구호본부에 식수·식량 등 긴급구호물품을 전달하는데 사용할 계획이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