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회 특위, 세금 쓰고 '일급비밀'…자료 요청에도 '불응'

JTBC는 국회 특위의 씀씀이를 꼼꼼하게 따져보기 위해 정보공개를 청구하면서 상세한 지출내역을 달라고 명시했습니다.

하지만 3주 만에 돌아온 건 특위별 지원 총액이 전부였습니다.

[국회 사무처 관계자 (음성변조) : (총액만 왔잖아요.) 저희가 받을 수 있는 자료는 그것밖에 없었다는 거죠.]

특위 위원장에게 매달 600만 원씩 주는 '위원장 활동비'는 아예 공개 대상에서 빠졌습니다.

위원장 활동비는 여야가 1년 전, 공개하는 방안을 논의했지만 흐지부지됐습니다.

활동이 위축될 수 있다는 이유 때문이었는데, 실상은 달랐습니다.

[A 특위 위원장 보좌관 (음성변조) : 특별위원회의 활동보다는 정치인들을 주로 만나고, 또 그런 데 필요한 활동 비용으로 사실상 쌈짓돈으로 쓰이는 경우가 대다수입니다.]

위원장 활동비까지 보통 수천만 원이 지원되는 특위 운영비용이 견제와 감시의 사각지대에 놓인 셈입니다.

[이광재 사무총장/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 : 국고가 보조됐기 때문에 어디에 돈을 썼는지 명백하게 밝혀야 하는데 이런 것들을 밝히지 않는다는 건 또 다른 국회의 특권이라고 봅니다.]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을 받고 있는 홍준표 경남지사가 여당 원내대표 시절 매달 받았다는 4, 5천만원도 국회 활동비로 알려지면서, 의원들에게 지급되는 돈의 투명성을 확보해야 한다는 지적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탐사플러스] 혈세투입하는데…정관계 복마전 된 '기업 워크아웃'성매매에 도박 파문까지…세금으로 찍는 막장 드라마밀양 얼음골 케이블카 사업, 억새밭 훼손에 적자까지25억 장비로 참기름 짠 연구기관…명절 선물로 돌려검찰, 의문의 1억 계좌 추적…홍준표 "아내의 비자금"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