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홍준표 “경선 기탁금 1억2000만원, 아내 비자금으로 냈다”

[사진=송봉근 기자]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으로부터 1억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는 홍준표 경남지사가 2011년 한나라당 대표 경선 당시 기탁금의 출처를 “아내의 비자금”이라고 밝혀 논란이 커지고 있다. 또 한나라당 원내대표 시절 받은 활동비의 일부가 기탁금에 섞여 있다고 인정하면서 횡령 의혹으로 번지고 있다. 홍 지사가 법 위반 사실을 털어놓으면서 ‘자충수(自充手)’를 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국회대책비 일부 생활비로 갖다 줘 … 아내가 대여금고에 3억원 모아”
공금횡령·공직자윤리법 위반 논란
홍 “직책수당 성격의 돈일 뿐” 반박

 홍 지사는 11일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선 당시 후보 기탁금으로 낸 1억2000만원은 집사람이 관리한 대여금고에서 나온 돈”이라고 밝혔다. 이어 “11년간의 변호사 수입과 원내 대표, 국회 운영위원장을 겸임하면서 매달 4000만~5000만원씩 받은 국회대책비 중 쓰고 남은 일부를 아내에게 생활비로 줬는데 아내가 이를 모아 3억원을 갖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 돈 가운데 5만원권으로 1억2000만원을 받아 기탁금으로 사용했다는 게 홍 지사의 설명이다.



 이와 관련, 검찰 안팎에서는 대책비를 생활비로 쓴 것은 업무상 횡령으로 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특정업무경비 성격의 공금으로 볼 수 있는 국회대책비를 생활 자금으로 부인에게 주는 순간부터 횡령죄가 성립한다는 것이다. 홍 지사의 부인이 관리한 변호사 수입 가운데 세무 당국에 신고하지 않은 게 있다면 탈세로 볼 여지가 있다. 검찰관계자는 “공직자가 공적 용도의 돈을 생활비로 쓰고 사건 수임료를 대여금고에 넣어 관리한다는 건 상식 밖의 일”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홍 지사는 “국회대책비 가운데 운영위원장으로서의 직책수당 성격의 돈 중 일부를 가끔 생활비로 줬을 뿐 공금 횡령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 지사의 경선 비용도 의혹을 키우고 있다. 홍 지사는 2011년 당 대표 경선에서 공식 정치자금 계좌로 입금된 1억1178만원을 선거비용으로 썼다고 검찰에 소명했다. 그러나 당시 회계책임자였던 나경범(50) 전 보좌관의 개인 계좌로 입출금된 1억원의 출처와 사용처에 대해선 제대로 소명하지 못한 상태다.



 홍 지사의 부인이 관리한 돈이 공직자 재산신고에서 누락된 것도 논란거리다. 홍 지사는 “검찰 수사를 받기 전에 (아내에게) 왜 재산등록 때 말을 안 했느냐고 하니 자기 비자금인데 당신 재산등록에 왜 하느냐고 반문했다”며 “일부 재산등록 과정에 잘못된 점은 있다”고 했다. 공직자윤리법상 선출직 공무원이 허위로 재산신고를 하거나 신고를 누락할 경우 공직자윤리위원회 의결로 2000만원 이하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다. 경남기업 관련 의혹 특별수사팀 관계자는 “홍 지사가 기자회견까지 열어 해명했지만 돈의 ‘출구’는 수사 핵심이 아니다”며 “수사의 초점은 성 전 회장의 돈 1억원”이라고 말했다. 홍 지사의 소명과 관계없이 돈 전달자인 윤승모(52) 전 경남기업 부사장의 일관된 진술과 물증으로 혐의 입증이 가능하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수사팀은 홍 지사 부인을 소환조사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홍 지사는 1억원 수수 의혹 제기 이후 ‘장외 해명’ 릴레이를 벌이고 있다. 윤 전 부사장에 대해선 ‘참 고마운 사람’에서 ‘정치 브로커’로 시각이 180도 바뀌었다.







 한편 수사팀은 홍 지사의 의원 보좌관을 지낸 모 지방대 총장 엄모(59)씨를 11일 소환조사했다. 엄씨는 윤 전 부사장에게 전화를 걸어 1억원 전달과 관련된 진술을 바꿔 달라는 취지로 회유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수사팀은 회유 과정에 홍 지사의 지시나 묵인 등이 있었는지 확인한 뒤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키로 했다.



글=김백기·박민제 기자, 창원=위성욱 기자 key@joongang.co.kr

사진=송봉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