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한민국 '고아 수출국' 오명…해외입양아 다시 늘어

[앵커]

우리나라는 OECD 국가 가운데 유일하게 해외입양을 보내는 나라입니다. 10년 동안 좀 감소세를 보이는가 했더니 작년에 다시 해외입양아 수가 늘어났습니다.

이유정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창천동에 위치한 동방사회복지회 영아일시보호소입니다.

40여 명의 아이들이 이곳에서 새로운 부모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복지회는 아이들을 국내로 입양 보내기 위해 노력하지만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김혜경 부장/동방사회복지회 입양사업부 : 최대한 국내 입양을 보내기 위해 노력하지만 되지 못 하는 아이들이 해외로 추천됩니다.]

지난해 입양된 아이는 총 1172명.

이 가운데 45%는 새로운 부모를 찾아 외국으로 떠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해외 입양아 수는 2006년 1800여 명에서, 2013년 230여 명까지 크게 줄었다가 지난해 530여 명으로 다시 늘었습니다.

[노혜련 교수/숭실대 사회복지학부 : 경제적으로 보나 우리가 혈연문제 때문에 국내 입양 안 한다. 그러니까 해외 입양이라도 보내야 된다…이건 더 이상 핑계가 될 수 없죠.]

반면 전체 입양 규모는 2011년까지는 꾸준한 수준을 유지하다가 2012년부터 급감했습니다.

2013년 입양특례법 개정되면서 신고제가 법원의 허가제로 바뀌고 친부모의 출생신고와, 양부모의 자격을 요구하는 등 절차가 까다로진 탓입니다.

신분노출을 꺼리는 미혼모의 경우 입양보다는 아이를 버리는 선택을 하게 된다는 겁니다.

아이의 권익을 보호하자는 취지는 좋지만 국내 입양의 걸림돌이 되는 것은 아닌지 따져봐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성형 열풍에 외상까지…수수료 챙긴 브로커들 붙잡혀급차선 변경했다고 쫓아가 흉기 위협…돈까지 요구구리전선만 '쏙쏙'…1천만 원 상당 훔친 후 되팔아'영등포 투캅스' 잇단 성추문…방송 출연 스타 경찰도못 믿을 온라인 '성 기능 제품'…자칫 심장마비까지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