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맨도롱 또똣' 유연석, 차별화된 연기 각오

맨도롱 또똣 유연석 [사진 중앙포토]


배우 유연석이 ‘맨도롱 또똣’으로 차별 연기를 보여주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신사옥에서 열린 새 수목드라마 ‘맨도롱 또똣’ 제작 발표회에서 유연석은 “‘응답하라 1994’의 칠봉이와 어떻게 다른 면모를 보여드릴 수 있을까 고민했다”라며 “지금까지 보여줬던 연기와 전혀 다른 방식의 연기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한 “항상 연기를 할 때마다 전작과 어떻게 다르게 갈지 고민한다”며 “전작인 ‘응답하라 1994’ 속 칠봉이 캐릭터가 많은 사랑을 받아서 또 다른 매력을 보여드려야겠다”라고 각오를 보였다.

유연석은 극 중 제주 소라마을에서 ‘맨도롱 또똣’이라는 상호의 레스토랑을 운영하는 백건우 역을 맡았다.

한편 ‘맨도롱 또똣’은 ‘기분 좋게 따뜻한’이란 뜻의 제주도 방언으로 드라마 또한 따뜻한 로맨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화병 걸린 개미와 애정결핍 베짱이의 사랑이란 기발한 발상에서 시작되는 로맨틱 코미디 ‘맨도롱 또똣’은 제주도에서 레스토랑 맨도롱 또똣을 꾸려 나가는 청춘남녀의 이야기를 그려냈다.

배우 유연석, 강소라, 이성재, 김성오 등이 출연하고 오는 13일 오후 10시 첫 방송.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