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 대통령 "성역없는 수사 통해 정치권 윤리적으로 새롭게 태어나야"

박근혜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한국로타리 대표단 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박근혜 대통령은 8일 “저는 최근 발생한 사건들에 대해 성역없는 수사를 통해서 국민의 의혹을 해소하고 우리 사회와 정치권이 윤리적으로 새롭게 태어나는 계기로 만들어 나갈 각오”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민간 봉사단체인 한국로타리 대표단 25명을 청와대로 초청해 간담회를 갖고 “그동안 역대 정권마다 부패 청산을 외쳤지만 제대로 되지를 않았는데, 이번에 반드시 해낼 수 있도록 여러분께서 도와주시기 바란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박 대통령이 ‘성역없는 수사를 통해 정치권의 새롭게 태어나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은 ‘성완종 리스트’ 파문을 계기로 정치 개혁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란 게 참모들의 설명이다.

박 대통령은 이어 “지금 안팎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저는 이럴 때일수록 국가의 기본을 바로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며 “우리 로타리 회원들은 윤리적으로 정직하게 행동한다 하는 것을 첫 번째 행동 강령으로 삼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저는 그런 정신으로 우리 사회에 누적돼 온 잘못된 관행과 부정부패의 사슬을 끊어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공무원 연금 개혁 등 정부가 추진 중인 개혁 작업과 관련, “지금 우리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개혁 과제들도 당장의 어려움을 피하기 위해서 뒤로 미룬다면 우리 후손들은 영원히 그 혜택을 누리지 못하게 될 것”이라며 “먼 미래를 내다보고 나무 한 그루를 심는 마음으로 우리 사회를 개혁해 나가는 길에 여러분께서도 한마음으로 동참해 주실 것은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신용호 기자 nov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