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너의 목소리가 보여 김민선, 인디밴드 보컬 그만 둔 이유 들어보니…


‘너의 목소리가 보여’에서 실력자로 드러난 ‘광저우 모델’ 김민선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7일 방송한 tvN ‘너의 목소리가 보여’ 11회에서는 에일리가 게스트로 출연해 음치 출연자중 실력자를 가려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너의 목소리가 보여’ 방송에는 청순한 미모의 ‘광저우 모델’ 김민선이 등장해 남성 시청자들의 눈길을 한몸에 받았다.

‘광저우 모델’ 김민선은 “홍대 인디밴드 보컬 출신이지만 중국 광저우에서 모델로 활약하고 있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후 에일리는 광저우 모델을 최종 우승자로 선정했다. 이에 ‘광저우 모델’ 김민선은 에일리의 ‘노래가 늘었어’를 에일리와 함께 불렀고, 파워풀한 가창력으로 출연진들을 감탄케 했다.

‘광저우 모델’ 김민선은 “인디밴드 보컬이었다가 경제적인 이유로 가수를 그만두고 모델 일을 하게 됐다. 무대를 떠나 있다 보니 무대가 그리워 '너의 목소리가 들려'에 출연하게 됐다”고 솔직한 심경을 털어 놓았다.

한편, ‘너의 목소리가 보여’는 노래 고수로 위장한 음치들과 가수와 듀엣 무대의 기회, 음원 발매를 위해 참가한 고수들이 진실 게임을 펼치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40분 방송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