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어리석게 죽는 방법?… 호주의 '기상천외' 지하철 공익광고



‘어리석게 죽는 방법들(Dumb Ways to Die)’이라는 제목의 영상에는 앙증맞은 캐릭터들이 나와 '죽음에 이르는 어리석은 방식들'을 흥겨운 노래에 맞춰 소개하고 있다. 머리에 불 붙이기, 야생 곰을 쿡쿡 찌르며 자극하기, 날짜 지난 약 먹기, 피라냐 미끼로 자신의 중요부위(?)를 사용하기 등 방법도 기상천외하다.

이 영상은 2012년 2분 20초 길이로 제작된 호주의 지하철 공익광고다. 호주의 광고 대행사 매캔 멜버른의 제작팀은 “열차가 들어올 때 안전하지 않은 장소에 있는 것이 가장 바보같이 죽는 방법이다. 충격 요법을 사용하기보다 재밌는 브랜드 콘텐츠를 이용해 지하철 승객들을 공감시킬 수 있었고, 열차 주변에서는 안전을 확보해야한다는 경각심도 자연스럽게 줄 수 있었다”고 전했다.

영상은 공개된 지 48시간 만에 250만 명의 조회 수를 기록하는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호주 빅토리아 대학의 셀리 웹스터 교수는 “근대 이후 호주 관련 최고의 반응”이라며 추켜 세웠다. 2013년엔 세계적인 권위의 클리오 광고제 통합 캠페인 부문 수상도 했다. 영상에 등장한 캐릭터들을 활용한 모바일 게임도 등장했으며 여러 버전의 커버 영상도 유투브에 공개됐다.

다음은 광고에 등장하는 노래 가사다.

Set fire to your hair
(머리에 불 붙이기)

Poke a stick at a grizzly bear
(막대로 그리즐리 곰 쿡쿡 찌르기)

Eat medicines that’s out of date
(유효기간 지난 약 먹기)

Use your private parts as piranha bait
(중요 부위 피라냐 미끼로 사용하기)

Dumb ways to die, so many dumb ways to die
(어리석게 죽는 방법, 정말 어리석게 죽는 방법들이 많이 있지요)

Get your toast out with a fork
(토스트를 포크로 빼 내기)

Do your own electrical work
(혼자 전기 작업하기)

Teach yourself how to fly
(혼자 나는 법 배우기)

Eat a two week old unrefrigerated pie
(냉장보관 안 한채 2주 지난 파이 먹기)

Dumb ways to die, so many dumb ways to die
(어리석게 죽는 방법, 정말 어리석게 죽는 방법들이 많이 있지요)

Invite a psycho-killer inside
(사이코 킬러를 집에 초대하기)

Scratch your drug dealer’s brand new ride
(마약 거래상의 새 차 긁기)

Take your helmet off in outer space
(우주에서 헬멧 벗기)

Use your clothes dryer as a hiding place
(세탁 건조기를 숨는 장소로 이용하기)

Dumb ways to die, so many dumb ways to die
(어리석게 죽는 방법, 정말 어리석게 죽는 방법들이 많이 있지요)

Keep a rattlesnake as pet
(방울뱀 애완으로 기르기)

Sell both the kidneys on the internet
(신장 두 쪽을 인터넷에 팔기)

Eat a tube of superglue
(초강력 접착제 먹기)

“I wonder what’s this red button do?”
(이 빨간 버튼은 무슨 용도지?)

Dumb ways to die, so many dumb ways to die
(어리석게 죽는 방법, 정말 어리석게 죽는 방법들이 많이 있지요)

Dress up like a moose during hunting season
(사냥 시즌에 순록처럼 분장하기)

Disturb a nest of wasps for no good reason
(아무 이유없이 말벌 집 들쑤시기)

Stand on the edge of a train station platform
(지하철 플랫폼 끝에 서 있기)

Drive around the boom gates at a level crossing
(열차 차단선 무시하고 운전하기)

Run across the tracks between the platforms
(플랫폼 사이 돌아다니기)

They may not rhyme but they’re quite possibly
(말도 안되는 것 같지만 이러는 사람들이 있답니다)

Dumbest ways to die
(가장 어리석게 죽는 방법이지요)

오경진 인턴기자 oh.kyeong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