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밀착카메라] 야신 재림 '마리한화'…마약 같은 현장

[앵커]

"다음번에 진짜 잘하겠습니다" 지난해 한화 이글스가 3년 연속 꼴찌를 기록하면서 했던 말이죠. 하지만 한화팬들은 늘 꼴찌도 괜찮다고 했습니다, 이른바 '보살팬'으로 불리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그랬던 한화가 김성근 감독을 만나 연일 상승세를 타고 있습니다.

한화 홈구장 곳곳을 안지현 기자가 밀착카메라로 담아봤습니다.

[기자]

여기는 한화이글스 홈구장입니다.

평일인데도 많은 사람들이 와 있는데요. 경기 1시간 전인데, 약 8500명의 사람들이 경기장 입장권을 끊었습니다.

인기의 비결은 바로 경기력 상승인데요. 만년 꼴찌팀으로 '화나이글스'로 불렸던 한화가 최근 경기력 상승으로 '마리한화'라는 새 별명을 얻었다고 하는데요.

마약 같은 경기의 비결이 뭔지, 경기장 곳곳을 제가 살펴보겠습니다.

경기장 안, 치어리더 옆 꼬마숙녀의 몸짓이 예사롭지 않습니다.

최하위팀 한화가 올 들어 연승하면서 분위기는 한껏 고조돼 있습니다.

[한화의 최진행]

기대감의 중심엔 김성근 감독이 있습니다.

[유민채/충남 아산 : 김성근 감독이 재림했다. 야신이 재림했다. 더 이상 얕보지 마라.]

[이재민/대전 가양동 : 김성근 감독이 오고서 기대를 했습니다. 우승은 못 해도 괜찮습니다.]

경기장 입장권은 연일 매진이었습니다. 4월 25일 경기를 시작으로 1만3천석의 관중석이 6회 연속 매진 행진이었습니다.

한화팬의 오랜 별명은 바로 '보살'입니다.

오랜 패배에도 화내지 않고, 끝까지 남아 경기를 보기 때문입니다.

[조동훈/한화 30년 팬 : 나는 이글스 때부터 팬이니깐 오래됐죠. (한화 우승하는 모습을 몇 번 보셨어요?) 한 번 봤죠.]

이기더라도 이것 역시 한때라는 여유도 보입니다.

[정유석/한화 30년 팬 : 너무 좋아하지도 않고, 너무 슬퍼하지도 않고. 언젠가는 되겠죠. 언젠가는 이기겠죠.]

[정희용/대전 월평동 : 한화는 1등을 하든, 꼴찌를 하든 똑같다.]

응원가도 다른 팀과는 달리 평화롭습니다.

[나는 행복합니다. 이글스라 행복합니다.]
[돈 워리]

실제로 한화는 어제 경기에서 졌습니다.

한화 응원단은 팬들에게 용기를 주는 데 익숙합니다.

[홍창화/한화 응원단장 : 너무 아쉽죠, 오늘? 지난 몇 년 동안을 생각해보세요.]

만루 홈런으로 KT에 4점을 내줬지만 비교적 차분한 분위기입니다.

[이종우/한화 20년 팬 : 안타깝네요, 많이. 그래도 어제도 역전했듯이, 오늘도 아마 좋은 결과가 있으리라고 생각합니다.]

지고 있더라도 중간에 자리를 뜨는 관객은 많지 않습니다.

[홍경민/LG팬 : 점수 차이가 나더라도 역전할 수 있다는 희망을 가지고 안 나가는 게 확실히 다른 것 같아요, 다른 팀에 비해서는요.]

선수들도 그런 팬들이 고맙기만 합니다.

[권혁/한화 이글스 선수 : 신조어를 만들어낼 만큼의 영향력을 미치고 있다는 것에 대해서 팬들에게 감사합니다.]

3년 연속 최하위를 기록했던 한화.

하지만 역전의 드라마를 쓰고 있는데요. 김성근 감독뿐 아니라, '꼴찌여도 괜찮다'며 기다려준 한화팬들의 인내심 덕분 아닐까요?

JTBC 핫클릭

기록이 거짓말 하고 있다?…'한화 마약야구' 미스터리달라진 한화에 대전팬 신났다…주말 홈경기 100% 매진어이없는 실책 하나 때문에…화제의 한화, 패배 자초[뉴스브리핑] 한화 대전구장 연속 매진…암표상 기승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