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알베르토 몬디의 비정상의 눈] 식당·수퍼 식재료 절반을 그 지역 생산물로 채워라

알베르토 몬디
JTBC ‘비정상회담’ 출연자
지난번 휴가차 고향인 이탈리아 베네치아를 찾았을 때 마침 큰고모 생신이었다. 가족·친척이 시골 레스토랑을 빌려 파티를 열었다. 식당 입구와 복도에 그날 메뉴의 재료가 어디에서 누구에 의해 생산됐는지를 알려주는 안내문이 전시돼 있었다. 모든 재료는 식당 주인과 셰프, 종업원의 이웃이나 아는 사람들이 재배한 것만 썼다. 직접 만든 다양한 프로슈토(돼지고기를 말린 이탈리아 생햄)나 살라미(말려 발효한 햄의 일종) 같은 아페타티(전채)도 일품이었다.

알고 보니 이 레스토랑은 베네치아가 포함된 베네토 주에서 처음 시작된 로컬푸드 운동인 ‘제로(0)㎞’를 실천하는 가정식 레스토랑이었다. 베네토 주는 2006년 ‘식당·수퍼마켓 등에서 농산물·축산물·해산물·임산물 등을 구매할 때는 50% 이상을 그 지방에서 공급받아야 한다’는 조례까지 제정하면서 로컬푸드 운동을 지원한다.

 이탈리아인들은 음식 자체는 물론 식재료의 기원을 말하기도 즐긴다. 우리도 과거 텃밭에서 가꾼 토마토나 가지가 저녁상에 올라왔던 일을 이야기했다. 예전에는 그 지방에서 생산된 산물로만 요리하는 게 당연했는데 이제는 그렇지 못하다. 어디에서 왔는지도 불확실하고 얼마나 많은 농약을 뿌렸는지도 알 수 없는 재료로 음식을 만들어 먹는 건 문제다. 믿을 수 있는 우리 이웃이 재배한 재료로 식탁을 꾸리는 게 얼마나 중요한지를 느끼며 식사를 마쳤다.

 우리가 하루 동안 먹은 음식이 어디에서 왔는지를 추적하면 아마 세계를 한 바퀴 돌 수 있을 것이다. 운송비용과 환경 오염, 불공정한 방법으로 재배한 결과물에 대해 생각해야 한다. 이탈리아에서 제로(0)㎞나 슬로푸드 등 친환경적이고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음식 문화 운동들이 생긴 것도 이 때문이다. 1986년 이탈리아 북부 피에몬테 주에서 시작된 슬로푸드의 슬로건은 ‘건강하고 깨끗하고 공정함’이다. 오드리 헵번 주연의 ‘로마의 휴일’을 찍은 스페인 광장에 세계적인 패스트푸드체인 매장이 생기는 것에 반대하면서 유명해졌다. 이처럼 우리의 건강한 미래와 환경을 보호할 다양한 시도가 이뤄졌으면 하는 바람이다.

 마침 올해 5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지구 식량 공급, 생명의 에너지’라는 주제로 엑스포가 열린다. 140여 개국이 참가하고 방문객은 2000만 명을 넘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한다. 엑스포 주제가 ‘음식 문화’인 것은 의미가 크다. 음식이 인간에게 미치는 영향이 그만큼 크다는 것을 보여주기 때문이다.

알베르토 몬디 <JTBC ‘비정상회담’ 출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