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승환 10세이브, 구원 공동1위 탈환 '끝판 대장'

오승환 10세이브


 
오승환의 10세이브 쾌투로 한신은 3연패에서 탈출했다.

'끝판 대장' 오승환(33·한신 타이거즈)이 삼진 2개를 잡는 위력을 과시하며 센트럴리그 구원부문 공동1위로 올라섰다.

오승환은 5일 일본 효고현 고시엔구장에서 벌어진 2015 일본프로야구 주니치 드래건스와의 경기에서 팀이 4-2로 앞선 9회초 마운드에 올라 1이닝 동안 삼진 2개를 잡으며 무실점으로 지켜 시즌 10세이브째를 거뒀다.

줄곧 센트럴리그 세이브 부문 선두를 달리다가 한신의 부진으로 기회를 얻지 못했던 오승환은 이날 10세이브를 따내며 다시 공동 1위로 올라갔다.

오승환은 지난달 30일 야쿠르트 스왈로즈전에 9회 등판해 무실점 투구를 선보였으나 4점차 상황에 등판해 세이브를 거두지는 못했다.

5일 만에 올라온 오승환은 5경기 연속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고 공 11개를 던지는 동안 삼진 2개를 잡는 위력을 과시했다. 평균자책점도 1.20까지 떨어뜨렸다.

오승환은 첫 타자 후지이 아쓰시를 상대로 슬라이더와 포크볼, 직구를 연속으로 꽂아넣으며 3구삼진을 잡았다. 아쓰시는 스트라이크존 한복판으로 들어오는 공 3개를 가만히 서서 지켜보기만 했다.

오승환은 후속타자 오가사와라 미치히로를 내야안타로 출루시켰지만 나머지 타자를 완벽하게 처리했다.

다음타자 다카하시 슈헤이에게 2구째에 포크볼을 던져 투수앞 땅볼로 처리한 오승환은 마지막 타자 우에모토 히로키에게는 150㎞에 달하는 슬라이더를 연속으로 던져 루킹 삼진으로 경기를 끝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