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너무 짧은 신호…횡단보도 중간에 갇히는 노약자들

[앵커]

이번에는 밀착카메라 보실까요? 오늘 다룬 내용은 보행자가 횡단보도를 건너도록 주어진 시간, 40초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일반인들에게는 크게 무리 없는 시간인데요.그런데 몸이 불편한 장애인이나 노인, 그리고 어린이에게는 너무 짧은 시간이기도 합니다.

안지현 기자가 서울시 횡단보도 곳곳을 다녀왔습니다.

[기자]

여기는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 앞입니다. 여기 횡단보도는 어르신들이 자주 이용하는데요.

하지만 신호가 짧아서 횡단보도를 건너려다 오히려 갇히는 일이 많다고 하는데요. 실제로 어떤지 제가 건너가 보겠습니다.

약 22초가 걸렸습니다.

그렇다면 노인의 경우는 어떤지 재봤습니다.

청년보다 평균 약 10초 정도 더 걸렸습니다. 대다수 노인은 보행 신호가 끝날 때 간신히 인도로 진입했습니다.

그나마 이곳은 형편이 나은 편입니다.

노인 인구가 많은 탑골공원 앞이라는 것을 감안해, 보행 신호 길이를 20% 늘렸기 때문입니다.

[조성학 경위/서울경찰청 교통신호운영실 : 일반 횡단보도보다 배려를 해서 길게 운영하고 있거든요. 거기서 추가로 더 보행시간을 연장할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이런 곳은 서울시 전체 횡단보도의 30% 수준입니다.

보통은 진입시간 7초에 1미터당 1초가 적용됩니다.

이 노인은 횡단보도의 2/3를 건너기도 전에 신호가 바뀌었습니다.

다행히 차량이 멈춰 사고는 피했습니다.

[이양석/서울 숭인동 : 촉박해요. 다리가 불편해가지고요.]

[정재복/서울 공릉1동 : 너무 짧지요. 우리같은 환자들한테는요.]

일찍 출발해도 점점 걸음이 뒤처지기도 합니다.

몸이 불편한 노인은 횡단보도에선 땅만 보고 걸으며 속도를 내다, 인도에 진입해서야 한숨 돌립니다.

손주와 함께 이동하는 할머니의 마음은 급할 수밖에 없습니다.

[모정희/서울 명륜동 : 애들이 혼자 따라오려면 뛰어오죠. 조금 더 길어지면 좋죠.]

종종 횡단보도를 건너지 못해 갇히기도 합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빨간불이 돼서도 횡단보도를 건너는 할머니를 20초 동안 차량들이 줄지어 기다리는 영상이 '20초의 기적'으로 불리며 화제가 됐습니다.

다른 나라들은 보행 약자에 대한 배려심이 엿보입니다.

싱가포르는 노인과 장애인이 횡단보도 보행시간을 최장 13초까지 연장시킬 수 있는 카드를 발행했습니다.

우리나라의 경우 전체 30%만 1초당 0.8m를 적용한 데 비해 일본의 경우 전 횡단보도에 초당 0.8m를 적용했습니다.

횡단보도는 일반인 뿐 아니라 노인이나 어린이 그리고 교통약자에게도 안전하게 건널 수 있어야 하지 않을까요?

JTBC 핫클릭

[밀착카메라] 찾다가 골든타임 놓칠 판…무용지물 제세동기[밀착카메라] 자전거의 계절…'헛바퀴' 도는 안전의식[밀착카메라] 경남기업 법정관리 불똥…'속타는 내 집'[밀착카메라] 공사장 인근 어린이집, 석면도 날리는데…[밀착카메라] 땅밑서 본 도로함몰 주범…직접 들어가보니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