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식스틴 박진영 "스캔들, 은근슬쩍 넘어가는 일 없다"…JYP 연습생 9人 운명은?

식스틴 박진영




 

식스틴 박진영. JYP가 대형 신인을 탄생시킬 수 있을까.



JYP수장이자 가수 박진영은 2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JYP신인 걸그룹 데뷔 프로젝트 Mnet ‘식스틴’ 제작발표회에서 ‘식스틴’ 프로젝트에 임하는 자세를 전했다..



이날 박진영은 어떤 평가자의 모습으로 프로그램에 임할 것인지에 대해 ”많이 힘들고 긴장감을 느낄 수밖에 없는 상황을 조성했다. 요즘엔 스타가 춤, 노래만 잘 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내면, 성격, 인성을 잘 봐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박진영은 “그게 매력일 수도 있고, 반대로 그 친구의 커리어를 끝낼 수 있는 사건일 수도 있다. 메이저에서 마이너로 내려갈 때, 마이너에서 메이저로 올라갈 때 그 아이들의 태도나 인성을 보여주고 싶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식스틴 박진영


또 박진영은 “내 새끼들을 뽑는 자리이기 때문에 일부러 무서운 상황, 좋은 상황에 내놓고 잘 판단하려고 한다. 원래 잔인한 회사는 아니다”고 잔인해질 것을 예고해 눈길을 모았다.



박진영은 '스캔들에 대처하는 자세'를 묻는 질문에 "스캔들은 2가지가 있다. 잘못한 스캔들과 잘못한 게 아닌데 나는 스캔들, 후자의 경우는 괜찮다. 의연하게 대처한다"고 '스캔들'을 2가지로 나누어 분류했다.



이어 " 잘못한 스캔들은 은근슬쩍 넘어가는 일은 없다. 연예계를 떠나 사회 전반적으로 그런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 그냥 사과하면 된다. 저도 앞으로 20년은 더 가수 활동을 하고 싶은데, 잘못 할 수도 있다. 하지만 그걸 덮거나 은근슬쩍 넘어가지 않고 사과드리고 반드시 짚고 넘어가겠다. 우리 연예인들도 마찬가지다"고 힘주어 말했다.



한편 ‘식스틴’은 JYP의 신인 걸그룹 후보생 7명과 이들의 자리를 쟁취하려는 연습생 9명의 대결을 통해 데뷔 멤버를 결정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나현, 사나, 다현, 쯔위, 채영, 소미, 지원, 모모, 은서, 미나, 채령, 민영, 지효, 나띠, 채연, 정연 등 16명이 ‘식스틴’ 후보로 올랐다.



JYP엔터테인먼트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원더걸스, 미쓰에이에 이어 5년 만에 선보이는 신인 걸그룹의 탄생 무대로 차별화된 평가로 스타성을 갖춘 멤버를 탄생시킬 계획이다.



JYP는 지난달 30일, 1년 5개월만에 컴백한 미쓰에이의 '대박'에 웃었다. 이어 2주 후에는 '수장' 박진영이 1년 7개월만의 가요계 컴백을 알리며 '어머님이 누구니'로 미쓰에이와 흐뭇한 '집안싸움'까지 벌였다. '연타석 홈런'이 터진 후 이번에는 '신인'이다. 식스틴은 오는 5월5일 오후 11시 첫방송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식스틴 박진영'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