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ㆍ29 재·보궐선거 투표율 분석

‘성완종 리스트’로 달궈진 정국이 유권자를 4ㆍ29 재ㆍ보궐선거의 투표장으로 이끌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9일 치러진 4곳의 국회의원 선거 투표율이 36%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지난 25일 이틀 간의 사전투표가 마감됐을 때만 해도 이번 선거의 투표율 전망은 밝지 않았다. 평균 사전투표율이 7.6%에 그쳐 여름 휴가철 성수기였던 지난해 7ㆍ30 재ㆍ보선의 7.98%에 비해 낮았기 때문이다. ‘성완종 리스트' 파문으로 선거에 대한 관심도가 떨어지고 정치권에 대한 실망감으로 투표자가 많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 많았다.



하지만 뚜껑을 열어보니 4ㆍ29 재ㆍ보선의 투표 열기는 뜨거웠다. 36%는 15명의 국회의원을 새로 뽑아 ‘미니 총선’으로 불렸던 7ㆍ30 재ㆍ보선의 투표율(32.9%)보다 3.1%포인트 높았다. 2000년 이후 역대 재ㆍ보선 평균(34.2%)도 뛰어넘었다.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 첫 선거이자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이완구 전 국무총리, 새정치연합 안철수 의원이 동시에 국회에 입성한 2013년 4ㆍ24 재ㆍ보선(41.3%)에 비해선 5.3%포인트 낮지만 새누리당의 서청원ㆍ박명재 의원이 당선된 2013년 10ㆍ30 재ㆍ보선(33.5%)에 비해선 2.5%포인트 높았다.



중앙선관위 관계자는 “하루 종일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여서 투표장으로 가는 발걸음이 많지 않을 것으로 봤지만 예상과 달랐다”며 “격전지가 많아 투표율이 높아진 것 같다”고 말했다.



시간별로는 직장인의 퇴근 시간인 오후 6시부터 8시까지 두 시간 동안 투표율이 31.5%에서 36% 올랐다. 야권에 상대적으로 유리한 투표층인 ‘넥타이 부대’의 퇴근 후 투표가 많았다고 하기에는 4.5%포인트가 큰 숫자는 아니라는 분석이 나왔다.



지역별로는 야권이 분열돼 새정치연합 후보와 야권 성향의 무소속 후보가 맞붙은 곳의 투표율이 높았다. 새정치민주연합의 조영택 후보와 무소속 천정배 후보가 각축을 벌인 광주 서을은 41.1%에 달했다. 새누리당 오신환 후보와 새정치연합 정태호 후보, 무소속 정동영 후보가 경쟁한 서울 관악을이 36.9%로 뒤를 이었다.



여론조사상 새누리당 안상수 후보와 새정치연합 신동근 후보가 박빙 승부를 벌인 인천 서ㆍ강화을은 36.6%였고, 상대적으로 새누리당 신상진 후보의 우세가 선거 초반부터 이어졌던 경기 성남 중원이 31.5%로 가장 낮았다.



도시와 농촌이 함께 묶인 복합선거구인 인천 서ㆍ강화을은 강화군의 투표율이 50.4%로 서구의 29.3%에 비해 21.1%포인트 높았다. 유권자는 서구(11만870명)가 강화군(5만8572)의 두 배에 가깝지만 실제 투표자는 서구(3만2461명)와 강화군(2만9531명)의 차이가 2930명에 그쳤다.



2012년 19대 총선에서 서구(4만8600명)와 강화군(3만4619명)의 투표자 차이(1만3981명)와 비교해도 매우 근소한 차이다. 북한과 가까운 접경지역이어서 보수층이 많고 여권이 우세한 강화군의 표 결집력이 컸다는 뜻이다. 검단신도시가 있어 젊은 유권자 많아 새정치연합 지지세가 상대적으로 강한 서구의 유권자는 선거장으로 많이 나오지 않았음을 의미한다.



광역의원 1곳(강원 양구군)과 기초의원 7곳의 투표율은 각각 50.4%와 25.1%를 기록했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