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븐틴 프로젝트, 운명은?…"스캔들, 넘어가는 일 없다" 서바이벌이 냉혹한 이유

식스틴 박진영


 

'세븐틴 프로젝트' 데뷔 리얼리티 프로그램에 이어 JYP '식스틴'이 눈길을 끌고 있다.



JYP수장이자 가수 박진영은 2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JYP신인 걸그룹 데뷔 프로젝트 Mnet ‘식스틴’ 제작발표회에서 ‘식스틴’ 프로젝트에 임하는 자세를 전했다..



이날 박진영은 어떤 평가자의 모습으로 프로그램에 임할 것인지에 대해 ”많이 힘들고 긴장감을 느낄 수밖에 없는 상황을 조성했다. 요즘엔 스타가 춤, 노래만 잘 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내면, 성격, 인성을 잘 봐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박진영은 “그게 매력일 수도 있고, 반대로 그 친구의 커리어를 끝낼 수 있는 사건일 수도 있다. 메이저에서 마이너로 내려갈 때, 마이너에서 메이저로 올라갈 때 그 아이들의 태도나 인성을 보여주고 싶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 박진영은 “내 새끼들을 뽑는 자리이기 때문에 일부러 무서운 상황, 좋은 상황에 내놓고 잘 판단하려고 한다. 원래 잔인한 회사는 아니다”고 잔인해질 것을 예고해 눈길을 모았다.



박진영은 '스캔들에 대처하는 자세'를 묻는 질문에 "스캔들은 2가지가 있다. 잘못한 스캔들과 잘못한 게 아닌데 나는 스캔들, 후자의 경우는 괜찮다. 의연하게 대처한다"고 '스캔들'을 2가지로 나누어 분류했다.



이어 " 잘못한 스캔들은 은근슬쩍 넘어가는 일은 없다. 연예계를 떠나 사회 전반적으로 그런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 그냥 사과하면 된다. 저도 앞으로 20년은 더 가수 활동을 하고 싶은데, 잘못 할 수도 있다. 하지만 그걸 덮거나 은근슬쩍 넘어가지 않고 사과드리고 반드시 짚고 넘어가겠다. 우리 연예인들도 마찬가지다"고 힘주어 말했다.



세븐틴 프로젝트




한편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타가 선보이는 13인조 보이그룹 세븐틴의 데뷔 리얼리티 프로그램 MBC뮤직 ‘세븐틴 프로젝트-데뷔대작전’이 탈락 없는 서바이벌이라는 독특한 포맷 속에서 더 냉혹한 프로페셔널의 세계를 그려 눈길을 끈다.



3일 오후 방송된 ‘세븐틴 프로젝트-데뷔대작전’에서는 세븐틴의 노래로 대중의 마음을 사로잡으라는 미션을 수행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담겼다. 공연형 아이돌을 표방해 온 세븐틴은 이번 미션에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사기는 높았지만 마찬가지로 현실의 벽도 높았다. 아직 데뷔를 하지 않은 세븐틴을 아는 대중은 많지 않았고, 긴장한 탓에 기량을 발휘하지 못했다.



심사위원들의 혹독한 질책도 있었다. 브랜뉴뮤직 대표 라이머는 “나는 솔직히 얘기하면 너무 안타깝다. 왜 이렇게 긴장을 했는지 모르겠다”고 안타까워 했다. 함께 자리한 소속사 선배이자 가요계 선배인 손담비는 “이제 데뷔를 할 거니까 기 안 죽었으면 좋겠다. 각자 개성을 살려서 좋은 결과 있었으면 좋겠다”며 따뜻하게 격려했다.



이런 가운데 주목해야 할 부분은 세븐틴이 ‘직접 만든 음악’으로 대중과 첫 만남을 가졌다는 사실이다. 멤버들은 세븐틴의 첫 노래로 멤버 우지가 작사, 작곡한 곡 ‘샤이닝 다이아몬드(Shining Diamond)’를 확정했다. 세븐틴은 음악은 물론, 멤버 호시의 주도 하에 안무 프로듀싱에까지 참여하며 자체제작 실력파 아이돌의 면모를 드러냈다. 지난 방송에서는 장난이 멈추지 않는 ‘해피 바이러스’였지만, 이날은 하루 15시간 안무 연습을 하고도 지치지 않는 열정으로 반전 있는 모습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세븐틴 프로젝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