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옹달샘 하차 여부, 장동민 유세윤 유상무 "겸허히 받아들일 것" 뭐라고 했길래?

옹달샘 장동민 유세윤 유상무




옹달샘 하차 여부? 장동민 유세윤 유상무 "죄송하다…방송하차 겸허히 받아들일 것"



장동민이 유상무, 유세윤과 함께 28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과거 인터넷 팟개스트 방송 '옹달샘과 꿈꾸는 라디오' 막말논란에 대한 사과 기자회견을 가졌다. 옹달샘 기자회견 중 멤버들이 고개를 숙이고 있다.



말문을 연 장동민은 "죄송하단 말씀을 드리고 싶다. 특별히 언급하고 싶은 부분은 부족한 언행을 통해서 본의 아니게 상처받은 당사자와 가족들께 사과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방송 하차는 제작진에서 결정하는 사항으로 겸허히 받아들일 것"이라고 언급하며 직접 하차는 하지 않는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장동민은 "실망 드린 부분은 되돌릴 수 없겠지만, 절대 잊지 않고 신중을 다해 여러분이 주신 사랑과 가르침에 보답하도록 하겠다. 늘 반성하는 마음으로 최선을 다하며 사죄드리겠다"고 마무리했다.





장동민 고소, 라디오 하차…그렇게 사과했건만

한편, 장동민(36)이 KBS 쿨FM '장동민 레이디제인의 2시'에서도 퇴출될 것으로 보인다. '장동민 레이디제인의 2시' 제작진은 보도자료를 내고 "본인의 발언 문제로 사회적 논란이 되고 있는 장동민 씨를 DJ에서 하차시키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제작진 측은 "제작진은 오늘과 내일 이틀간은 공동 진행자인 레이디제인이 해외촬영으로 자리를 비워 조정치와 도희가 임시 DJ로 방송을 진행하게 되며, 5월 부분조정에 맞춰 후임 DJ를 선정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장동민은 잇따른 여성 비하 발언으로 물의를 빚었다. 장동민은 지난해 8월 유상무, 유세윤과 함께 팟캐스트 '옹달샘과 꿈꾸는 라디오'를 진행하던 도중 여성 비하 발언을 한 녹취록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돌면서 논란이 재점화 됐다. 장동민은 당시 방송에서 코디네이터와의 일화를 이야기하던 도중 “진짜 죽여버리고 싶다”, “창자를 꺼내서 구운 다음에 그 엄마에게 택배로 보내버리고 싶다"라고 말한 바 있다. 또한 장동민은 "여자들이 멍청해서 남자한테 안 된다", X같은 년” 과 같은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퍈 장동민은 27일 방영된 tvN '코미디빅리그'에 카메오로 출연해 거듭 고개 숙인 모습을 보였다. 장동민은 이날 코미디 빅리그 인기 코너 중 하나인 '코빅법정' 에 유세호와 함께 출연했다. 장동민은 별 대사 없이 거듭 허리를 숙여 "죄송합니다"만 연발했다. 그러나 거급 사과하는 모습에도 불구하고, 방송 하루 뒤인 고소 발표에 이어 라디오 퇴출로 이어지게 됐다.



옹달샘 하차 여부




앞서, 지난 27일 오전 KBS2 ‘아침 뉴스타임’은 지난 1995년 발생한 삼풍백화점의 마지막 생존자가 최근 장동민을 고소한 사실을 보도했다. 이유는 방송민이 한 인터넷 방송에서 한 말 때문이다.



삼풍백화점 생존자 A씨는 지난 17일 장동민을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동부지검에 형사고소했다. 장동민은 과거 인터넷 방송 팟캐스트 '꿈꾸는 라디오'에서 오줌을 먹는 동호회를 언급하던 중 "삼풍백화점 무너졌을 때 뭐 21일 만에 구출된 여자도 다 오줌 먹고 살았잖아. 창시자야 창시자"라고 발언했던 바 있다. 장동민이 생존자의 얘기를 꺼내면서 뱉은 것과 관련하여 피해자 A씨가 모욕감을 느끼고 고소한 것이다.



삼풍백화점 생존자의 법률 대리인은 "어려운 역경 속에서 사경을 헤매고서 나왔는데 그 과정 자체가 개그 소재로 쓰이는 걸 넘어서 허위 사실을 통해서 너무도 희화화 되고 모욕적으로 비치는 모습에 큰 충격을 받았다"고 고소 이유를 전했다.



이에 장동민 소속사 코엔스타즈는 27일 보도자료를 내고 “현재 소속사는 장동민씨와 관련한 고소 내용을 확인한 상태이며, 사건 내용에 대한 진의 여부 파악 및 후속 방안을 정리 중에 있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불미스러운 소식을 전하게 돼 죄송하다는 말씀 전합니다”라고 사과의 말을 덧붙였다.



앞서 장동민은 지난해 8월 인터넷 팟캐스트 ‘옹달샘과 꿈꾸는 라디오’에서 스타일리스트에게 불만을 이야기하던 중 욕설에 가까운 과격한 발언으로도 크게 논란이 된 바 있다. 당시 이 논란과 관련해 장동민은 소속사를 통해 사과했다. 하지만 최근 MBC ‘무한도전’의 ‘식스맨’ 유력 후보로 떠오르자 해당 발언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르며 논란이 됐다. 결국 장동민은 ‘식스맨’ 자진 하차 의사를 밝힌 뒤 소속사를 통해 다시 사과한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옹달샘' 기자회견 '장동민 유세윤 유상무'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