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감사원 징계위 절반 민간위원으로…감사관 교육도 강화

감사원이 직무와 관련해 ‘서면경고’만 받아도 감사관 자격을 제한하거나 다른 부서로 전보 조치키로 했다. 감사원 직원의 징계를 결정하는 징계위원회에는 민간인이 절반 이상 참여하게 된다. 감사원 직원 2명이 성매매를 하다 현행범으로 체포되는 등 각종 비판에 직면한 상황에서 감사원이 자정 노력에 나섰다.



감사원은 29일 감사관의 전문성과 청렴성을 강화하기 위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감사원 직원의 임명 및 자격에 관한 규정’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감사원은 지난해 12월 정갑영 연세대 총장을 위원으로 하는 ‘감사혁신위원회’를 발족시킨 후 14개 분야에서 혁신과제를 추진하고 있다.



감사원은 우선 감사원 직원들의 징계를 결정하는 징계위원회는 앞으로 민간위원 중심으로 바꾸기로 했다. 감사원은 그동안 징계위원회의 위원 7명 전원을 감사원 내부 직원으로 임명해 왔는데 앞으로는 징계위원의 과반인 4명 이상을 민간위원으로 구성한다. 민간위원의 자격 요건은 10년 이상의 법조계 경력자, 법학·행정학 담당 부교수 이상, 인사·감사 업무 경력자다.



감사관의 자격규정도 강화된다. 직무와 관련된 서면경고 이상 처분 직위해제 처분 근무성적불량 감사부서 책임자의 요청 등을 받은 감사관은 일정기간 감사관의 자격이 제한되거나 다른 부서로 전보조치된다. 감사업무에 투입되는 감사관의 자격 요견도 강화했다. 기존에는 8주 교육 후 감사 업무를 시작할 수 있었지만, 앞으로는 24주 동안 교육 훈련을 받은 후 역량평가를 거쳐야 한다.



이밖에 감사원은 ‘감사 계획 및 감사결과 등의 공개에 관한 규정’을 개정해 감사 과정에 대한 공개를 확대하기로 했다. 감사원 홈페이지에 상·하반기 연 2회 감사 계획을 공개한다. 국방·안보 분야와 관련된 감사 계획은 감사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공개대상에서 제외된다. 감사 착수 등에 대한 정보도 감사사항·감사기간 등 감사착수사실을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하기로 했다. 그동안 감사원은 감사 과정은 공개하지 않고 감사결과 만을 공개해왔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