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EU, 술 열량표시 추진…와인 한 잔이 케이크 1조각과 맞먹어

‘EU 술 열량표시 추진’. [사진 중앙포토]




 

비만 인구가 늘어나면서 유럽에서는 주류에 대한 칼로리 표시를 하자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유럽의회가 알코올음료에도 열량 표시를 의무화하는 내용의 법안을 표결에 부칠 예정이다.



영국 BBC 방송은 그동안 1.2도 이상의 알코올음료에는 영양 표시를 할 의무가 없었던 유럽연합에서 비만율 상승을 막기 위해 주류에도 열량을 의무표시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일간 텔레그래프는 영국 왕립공중보건학회가 최근 영국의학저널에 게재한 논문을 인용해 술을 마시는 성인은 하루 열량의 10%가량을 알코올에서 섭취한다고 밝혔다.



일반적인 175㎖ 잔에 담긴 와인 한 잔의 열량은 160㎈로 파운드 케이크 1조각과 같다.



250㎖ 잔의 와인은 칼로리가 200㎈으로 두 잔을 마실 경우 패스트푸드점에서 판매하는 감자튀김보다 열량이 높다.







온라인 중앙일보

‘EU 술 열량표시 추진’.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