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기수 홍승만 시신 발견, '홍승만은 왜 복귀하지 않았나?'

무기수 홍승만 시신 발견


무기수 홍승만 시신 발견, 메모지에 남긴 내용은



무기수 홍승만이 시신으로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 경남지방경찰청은 29일 오후 4시 20분께 창녕군 장마면 한 사찰 뒷편 야산에서 무기수 홍승만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목을 맨 채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홍승만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지난 25일 창녕군 장마면 한 사찰에서 수일간 머물다가 자살을 암시하는 메모를 남기고 사라진 것으로 파악했다. 홍 씨는 지난 27일부터 창녕군 장마면 한 사찰에서 머물다가 이날 자살을 암시하는 메모를 남기고 사라졌다.



홍 씨가 머물던 방에서는 A4용지 절반 크기의 유서 형식의 메모지 3장, 모자 1개, 파란색 티와 현금 80만원이 든 가방이 발견됐다. 메모지에는 “어머니 형님 누님 막내동생 모두에게 죄송합니다. 00씨(펜팔 애인 이름) 먼저갑니다”는 내용의 글이 적혀 있었다. 경찰과 교정본부는 홍 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500여명의 병력으로 수색을 벌인 끝에 숨진 홍 씨를 발견했다.



1996년 강도살인죄로 무기징역형을 선고받고 전주교도소에서 복역 중이던 홍 씨는 지난 17일 고향인 경기도 하남으로 귀휴를 나간 뒤 복귀 당일인 21일 오전 잠적했다.



무기수 홍승만 시신 발견…8일만에 일단락 됐지만...

홍씨 잠적 사건은 8일만에 일단락됐지만 귀휴심사제도가 허술하게 관리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있다. 이와 관련 법무부는 홍씨가 숨진 채 발견된 것과 관련해 "귀휴 심사 제도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법무부는 이날 낸 자료에서 “귀휴제도 운영 전반에 관해 면밀한 검토를 진행했다”면서 무기수의 귀휴 여부를 철저하고 엄격하게 심사하고,귀휴를 허가할 때도 교도관이 동행해 도주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무기수 홍승만 시신 발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