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한민국 최초 5성 호텔은 어디?





국내 첫 5성 호텔이 서울 신라호텔(shilla.net/seoul)로 결정됐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대한민국 최초의 5성 호텔로 서울 신라호텔을 선정했다고 28일 발표했다.



서울 신라호텔은 지난 3월 전문가 3인이 참여한 현장평가, 전문가 1인과 소비자 평가요원 1인이 각각 실시한 암행평가를 모두 통과해 한국 최초의 5성 호텔로 선정되었다.



관광호텔 5성 등급은 1000 점(현장평가 700 점, 암행평가 300 점) 배점의 90% 이상을 획득하게 되면 등급이 부여된다.



최초의 5성 호텔 현판식은 오는 다음달 7일 오전 10시 서울 신라호텔에서 진행된다. 현판식에는 지난 1971년 도입된 무궁화 등급표지 대신 새롭게 출시된 별 등급표지 현판이 부착된다.



전국의 관광호텔 중 호텔 등급심사를 받아야 하는 호텔은 모두 760개(2015년 2월 말 기준, 제주도 제외)이며, 현재까지 별 등급 평가신청을 한 호텔은 50개에 달한다.





홍지연 기자 jh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