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썸남썸녀' 윤소이 "채정안이 날 데뷔시켜"…무슨 관계야?

‘썸남썸녀 윤소이 채정안’ ‘윤소이’ ‘채정안’[사진 SBS ‘썸남썸녀’ 캡처]






'썸남썸녀' 윤소이 "채정안이 날 데뷔시켜"…무슨 관계야?





‘썸남썸녀’ 윤소이가 채정안과의 특별한 인연이 화제다.



28일 오후 방송되는 SBS ‘썸남썸녀’에서는 채정안과 윤소이가 남다른 인연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채정안이 채연과 함께 윤소이를 새 멤버로 맞는 모습이 방송됐다.



채정안은 여자팀 새 멤버를 처음 만나는 과정에서부터 목소리를 듣고 “내가 아는 애다”라며 윤소이임을 단번에 알아챘다. 윤소이와의 인연을 묻는 채연의 질문에 채정안은 “소이는 중학교 3학년 때부터 봤다”라며 오랫동안 알고 지낸 사이임을 털어놨다.



이에 윤소이는 “채정안은 나를 데뷔하게 해준 장본인이었다”라며 “중학교 3학년 때 배우의 꿈을 갖고, 아는 지인을 통해 정안 언니를 만났다. 처음 만나 인사를 하자마자 정안 언니가 ‘얘 되겠네’라고 말해 언니가 있던 소속사에 들어갈 수 있었다”라고 데뷔에 얽힌 사연을 털어놨다. 이어 “한지민도 채정안의 말 한마디에 소속사에 들어갈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채정안은 “내가 뭐라고 그런 말을 해. 소속사가 같았다. 꼭 그것 때문에 친한 것은 아니고 잘 맞았다”라고 쑥스러워 하면서도 “윤소이가 내 결혼식 들러리 했었다”고 과거 결혼에 대해 다시 한 번 쿨하게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채정안은 윤소이에게 “그 때 리허설한 것이다. 괜찮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썸남썸녀’ 윤소이 채정안은 동국대학교 동문 선후배 관계다.



‘썸남썸녀’ 윤소이 채정안의 남다른 인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썸남썸녀’ 윤소이 채정안, 둘이 친분이 있었구나” “‘썸남썸녀’ 윤소이 채정안, 둘인 언니 동생하는 사이구나” “‘썸남썸녀’ 윤소이 채정안, 둘 다 참 좋다” “‘썸남썸녀’ 윤소이 채정안, 성격 좋고 예쁘다” “‘썸남썸녀’ 윤소이 채정안, 앞으로 기대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배우 윤소이는 이날 방송에서 눈물을 흘리며 가정사를 고백했다. 윤소이는 “책임감이 없지 않아 있다. 성공해서 엄마가 고생하지 않게 해드려야지 이 생각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윤소이는 “내가 태어난지 100일이 됐을 때 어머니와 아버지가 헤어졌다”며 부모님의 이혼 사실을 털어놨다.



윤소이는 자신의 성을 문에서 윤으로 바꾼 것에 대해 “‘나중에 잘 되면 아빠가 찾으면 어떡하지’ 그런 걱정도 했다. 아빠가 나를 찾을까봐 무서워했던 때가 있다”고 털어놨다.



또 그는 “아빠가 나를 책임을 지지 않았으니까 남자는 책임의식 없고 언제든지 변할 수 있고 바람을 피울 존재라고 인식했다”며 “우울증이 와서 미술치료 심리치료를 받아 최근에 이러한 나의 가정사가 일종의 ‘트라우마’로 작용한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아빠도 나를 그렇게 했으니 누구든 나를 그렇게 대할 수도 있겠다. 우울증이 와서 미술치료 심리치료를 받았다. 그 치료를 받으면서 내 트라우마를 알게 됐다. 남자가 아니라도 누구든 잘 믿지 못 한다. 동료든, 지인이든 그런 벽이 있다”며 “엄마는 이런 이야기를 모른다. 엄마가 괜찮을지 모르겠다”고 말하며 울음을 터뜨렸다.



윤소이는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정말 사랑한다는 말. 안 버리고 키워줘서 고맙다는 말, 좋은 사람 만나서 엄마 걱정하는대로 엄마 팔자 안 닮고 행복하게 살겠다는 말을 하고 싶다”고 어머니에게 영상편지를 보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썸남썸녀 윤소이 채정안’ ‘윤소이’ ‘채정안’. [사진 SBS ‘썸남썸녀’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