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승만, 유서 형식 메모 남기고 종적 감춰

전북 전주교도소에서 무기수로 생활하다 귀휴를 받아 나간 뒤 잠적했다. 홍승만(47)이 경남 창녕의 한 사찰에 유서 형식의 메모를 남기고 사라져 경찰이 수색을 벌이고 있다. 지난 21일 전주교도소로 복귀하지 않고 잠적한 지 9일만이다.



29일 경남경찰청에 따르면 홍은 지난 25일 오후 1시쯤 경남 양산 통도사 입구에서 경남 창녕의 한 사찰에 머무르고 있는 변모(78·여) 할머니를 만났다. 변 할머니가 길을 가다 넘어져 다쳤는데 홍이 도와주면서 알게 됐다. 변 할머니가 사찰에 머물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홍은 "절에서 며칠만 지낼 수 있겠느냐"고 물었고, 할머니는 "그렇게 하라"고 허락했다. 두 사람은 당일 오후 5시쯤 시외버스로 창녕 영산터미널로 도착했고, 택시를 타고 장마면 산지리에 있는 법영사로 갔다.



다음날인 26일 오전 10시 30분 홍은 법영사 뒷산(해발 147m)을 바라보며 "등산가도 되겠다"며 올라간 뒤 현재까지 행적이 확인되지 않고 있다. 변 할머니는 이 얘기를 사위(54)에게 전했고, 사위는 29일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 당시까지 변 할머니는 함께 법영사로 온 홍의 신문을 모르는 상황이었다.



홍이 머물던 방에서는 A4용지 절반 크기의 유서 형식의 메모지 3장, 모자 1개, 파란색 티와 현금 80만원이 든 가방이 발견됐다. 메모지에는 "어머니 형님 누님 막내동생 모두에게 죄송합니다. 00씨(펜팔 애인 이름) 먼저갑니다"는 내용의 글이 적혀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메모 등을 볼 때 유씨가 자살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며 "현재 경찰 병력 150여 명이 현장 주변을 수색 중"이라고 말했다.



지금까지 파악된 바에 다르면 홍은 21일 서울의 형 집을 나온 뒤 청량리역으로 이동, 강원도행 열차를 탔다. 이틀 뒤인 23일 오후에는 강원도 동해시에서 버스를 타고 부산으로 내려가는 모습이 포착됐다. 부산터미널의 CCTV에는 홍씨가 버스에서 내려 터미널로 들어 오고 계단을 올라 온 뒤 다시 터미널을 빠져나가는 장면 등이 찍혀 있다. 이후 홍씨는 울산을 거쳐 양산으로 간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울산경찰청은 홍이 지난 24일 오전 11시30분쯤 울주군 언양시외버스터미널에서 내린 뒤 오후 12시26분까지 터미널 대기실에 한 시간 가량 앉아 있다 떠나는 모습이 찍힌 폐쇄회로TV(CCTV) 동영상을 공개했다.



창원=위성욱 기자, 울산=유명한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