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특별수사팀, "성완종 아들 성승훈 불러 유서 반납했다"

경남기업 관련 의혹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대전지검장)은 28일 저녁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아들 성승훈을 불러 망인의 유서를 돌려줬다고 29일 밝혔다.



수사팀 관계자는 "망인의 아들과 함께 밀봉했던 유서를 개봉했으며 1부를 사본해 기록하고 원본은 줬다"고 말했다. 또한 "유서에는 극히 사적이고 가족에 관한 내용만 있었을 뿐 본 사건과 관련된 어떠한 단서나 내용도 없었다"며 "수사팀 관계자 중에서도 유서의 내용을 본 관계자가 극히 일부"라고 밝혔다.



정혁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