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월부터 법인폰도 '휴대폰 본인인증'된다

다음달부터는 법인 명의의 휴대전화(법인폰)를 사용하는 소비자들도 온라인상에서 휴대전화 번호를 활용한 본인인증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그동안은 법인폰은 실제 사용자를 알 수 없다는 이유로 휴대폰 본인인증이 안 돼, 전자상거래나 홈페이지 회원가입시 불편을 겪어야 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다음달부터 법인폰 이용자가 휴대폰 본인인증을 이용할 수 있도록 개선방안을 마련하고, 이통사별로 준비작업을 거쳐 5월부터 단계적으로 서비스를 시작하겠다고 29일 발표했다.이번 개선조치로 법인폰 사용자 156만 명이 혜택을 보게 됐다.



법인폰 본인인증 문제는 지난해 규제개혁 신문고의 개선사례로 선정된 이후 방통위와 이동통신사들이 개선방안을 협의했던 문제다. 현재 휴대폰 본인인증은 개인 명의로 가입된 휴대폰으로만 가능하다. 회사 명의로 가입된 법인폰은 실제 사용하는 사람을 정확히 알 수 없다는 이유로 휴대폰 본인인증을 받을 수 없었다. 이 때문에 법인폰 사용자들은 아이핀(i-PIN)을 통해 본인인증을 받거나, 별도의 개인명의 휴대폰을 가입해야 했다.



방통위는 이런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이통사들이 법인폰 실사용자를 사전등록 절차를 통해 확인할 수 있도록 개선할 방침이다. 이외에 법인폰 실사용자 변경에 따른 도용방지를 위해 이통사들이 본인인증 절차에 안전성도 확보하도록 할 예정이다.



본인인증 서비스를 이용하려는 법인폰 사용자는 법인 재직증명서 등 실제 이용자를 확인할 수 있는 관련 서류를 준비한 뒤 이통사 대리점 등에 방문해 서비스를 신청하고 본인인증시 사용할 비밀번호를 등록하면 된다. 이통사가 해당 법인에 재확인을 거쳐 본인인증 서비스 사용자로 최종 등록을 하면 법인폰 사용자도 휴대전화 번호로 본인인증을 할 수 있다.



박수련 기자 park.sury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