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식샤를 합시다2’ 권율, 지적이면서도 따뜻한 고백 화제 '심쿵'



 

‘식샤를 합시다2’로 월요일을 기다려지게 만드는 남자 권율이 현실 남친을 꿈꾸게하는 진심 어린 고백으로 안방극장에 설렘 주의보를 몰고오며 리얼 황태자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지난 28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식샤를합시다2’에서는 백수지(서현진)의 마음에 응답하는 이상우(권율)의 고백이 그려졌다. 이토록 가슴 뛰는 고백이 얼마만인지, 거추장스럽고 요란한 장식이나 배경 없이 그저 담담하고 담백하게 전해진 이상우의 한 마디 "우리 만나봐요" 이 대사의 파장이 여심을 술렁술렁하게 하고 있다.



판타지적 비주얼을 가진 남자가 해장국을 내밀며 하는 지극히 현실적인 고백은 시청자들의 설렘 포인트를 자극한 것. 현실 남친같은 고백에 진정한 워너비 남친으로 여자들의 심장을 정조준 하고 있다.



이상우는 같이 일하는 사람하고는 '썸' 조차 타는 일이 없을 줄 알았다. 학벌, 집안, 외모까지 출중한 여자들이 매주 소개팅 하겠다고 줄 선 공무원이기에 더욱 그랬다. 하지만 이상우를 움직인 건 단 하나, 다름 아닌 ‘마음’이었다. 수지의 취중고백에 가슴 아픈 표정을 짓던 그가 건넨 고백의 한마디가 여성 시청자들을 심장을 요동치게 한 것.



특히 조건이나 외로움을 채우기 위한 의미 없는 연애가 아닌, 진심의 소통에서 시작되는 관계가 보는 이들을 더욱 설레게 만들었다. 이에 "저한테 잘해주셔야 해요 사귀면서"라는 애교 섞인 고백과 "우리 만나 봐요"라는 그의 말이 여심을 뒤 흔든건 상대의 진심을 고스란히 진심으로 받아들이는 따뜻한 말 한마디였기 때문이다.



또 그 고백을 전한 이가 다름아닌 권율이었기에 설렘은 배가 된다. 늦은 저녁 여성시청자들로 하여금 '꺅'소리를 절로 나게 만든 오랜만의 순수하고 담백한 고백으로 시청자들을 설렘과 두근거림으로 잠 못 이루게했다.



두 사람의 로맨스가 시작된 어제, 순정만화 속 주인공같은 댄디남 권율이 전한 리얼 고백은 역대급 설렘 고백으로 오래 기억될 전망이다. 월요일의 판타지 남친으로 드라마를 통해 '나 홀로 연애중'의 시추에이션을 경험케하는 이 남자의 가슴 떨리는 로맨스에 여성 시청자들은 벌써부터 다음 월요일만 손꼽아 기다린다.



온라인 중앙일보

‘권율’[사진 tvN 식샤를 합시다2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