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임금근로자 절반, 한 달 월급 200만원도 못 받아

1900만 명에 가까운 임금근로자 중 절반 가량은 한 달 월급이 200만원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30일 취업자의 산업 및 직업별 특성을 주제로 발표한 '2014년 하반기 지역별 고용조사'에 따르면, 임금근로자 1894만5000명 중 월급여 100만원 미만이 12.5%, 100만∼200만원 미만이 37%이었다. 200만원 미만의 월급여를 받는 임금근로자가 전체의 49.5% 가량인 셈이다. 200만∼300만원 미만은 25.1%, 300만∼400만원 미만이 13.1%, 400만원 이상이 12.3%로 나타났다.



고임금 근로자가 가장 많은 사업 분야는 전문, 과학 및 기술 서비스업으로 30.6%가 월급여로 400만원 이상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농림어업 분야는 월 100만원 미만 임금근로자가 차지하는 비율이 49.7%로 절반 가까이 달했다.



직업별 분류로 보면 관리자가 월 400만원 이상 임금근로자의 비율이 68.5%로 가장 높았다. 단순노무종사자는 월 100만원 미만 받는 비율이 35.9%에 달했다.



성별 취업자 비율을 보면, 직업별로 관리자는 남자 비율이 89.9%, 여자 비율이 10.1%로 격차가 가장 컸다. 지난해 상반기보다는 남자 비율이 0.2%포인트 정도 늘었다. 기능원 및 관련 기능 종사자(87.3%), 장치·기계 조작 및 조립 종사자(86.9%)에서도 남자 비율이 높았다. 반면 여자 비율이 높은 직업은 서비스 종사자(64.1%), 단순노무 종사자(52%)였다.



산업별로 보면 건설업에서 남자가 차지하는 비율이 91.8%로 가장 높았고, 운수업(90.1%), 출판, 영상, 방송 통신 및 정보서비스업(72.5%)이 뒤를 이었다. 여자는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79.8%)과 교육 서비스업(65.6%), 숙박 및 음식점업(62.8%)에서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세종=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