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소비재 관세 인하에 한국 화장품 여행업계가 떠는 까닭

중국이 화장품 관련 세금을 낮추기로 결정했다. 이를 통해 내수를 증진시키고, 취업을 늘이며, 민생을 개선하고, 상품 경쟁력을 높일 방침이다. 이에 따라 한국과 홍콩 등 최근 유커(遊客·중국인 관광객) 의존도가 높아진 인접국 경제에 충격이 예상된다.



중국 국무원은 28일 리커창(李克强) 총리가 주재하는 상무회의를 열고 대중소비제품의 수출입 관련 정책을 개선해 중국 소비자의 선택권을 높이는 방안을 통과시켰다. 회의에서는 우선 중국 국내 소비 수요 확대가 안정적인 성장(穩增長)·경제 구조 조정(調結構)의 중요한 수단임을 확인했다. 높아진 소비자 요구를 만족시키기 위해 세수정책을 조정해 수출입 제품의 공평한 경쟁을 촉진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로 했다. 중국 대중의 소비 욕구가 높은 제품의 수입을 확대하고 국제 경쟁력을 갖춘 중국산 제품의 수출도 늘릴 방침이다.



이에 따라 국무원 회의에서는 다음과 같은 구체적인 시행 방안을 확정했다. 첫째, 중국 소비자 수요가 높은 해외 일용소비품에 대해 올 6월말 이전에 수입 관세를 낮추고 점차 낮은 관세 제품의 범위를 확대한다. 둘째 세제 개혁과 결합해 의류·화장품 등 대중 소비제품의 소비세를 조정한다. 징세 범위와 세율, 징세절차 등을 통합 개선한다. 셋째 중국 내 면세점을 증설하고 면세 상품을 합리적으로 확대한다.



신경진 기자 xiao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