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바마·아베 만찬 보니…미국산 와규와 치즈 케이크

28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에서 열린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공식 만찬에는 저명한 일식 셰프와 최고급 메뉴, 새로운 식기 등이 동원됐다. 일본 언론들은 이날 만찬에 대해 “오바마 대통령이 아베 총리에게 극진한 환대를 베풀었다”며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진행된 두 정상의 만찬 메뉴는 스타 셰프 모리모토 마사하루가 백악관 수석 주방장인 크리스 커머포드와 함께 고안한 미국과 일본의 전통 요리를 적절히 섞은 퓨전 음식이었다. 마사하루는 미국의 인기 TV 프로그램 ‘아이언셰프’에 참가해 유명해진 인물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하와이에 갈 때면 모리모토가 운영하는 레스토랑에 종종 방문한다.



전채로 나온 샐러드는 투명 필름과 일본 전통 선물을 묶을 때 사용하는 매듭(미즈히키)로 묶은 채 나와 마치 선물을 받는 듯한 느낌이 들게 했다. 샐러드에 들어간 채소는 백악관 경내에서 대통령 부인 미셸 오바마가 직접 재배한 것이었다. 이는 지난달 미셸이 일본을 방문했을 때 아베 총리의 부인 아키에 여사가 자신이 경영하는 이자카야에 데려가 유기농 채소로 만든 음식을 제공한 것에 대한 보답이었다.



메인 요리로는 미국산 와규, 후식으로는 치즈 케이크와 과일 샐러드가 제공됐다. 건배주로는 아베 총리의 정치적 고향 야마구치(山口)현의 고급 사케 ‘닷사이(獺祭)’가 나왔다. ‘닷사이’ 사케는 720ml 당 3만2000엔(약 30만원)을 호가한다.



이날 만찬에는 미셸이 직접 디자인에 참여한 식기 세트 ‘카일루아 블루(Kailua Blue)’가 처음 공개되기도 했다. 오바마 대통령 부부가 매년 여름휴가 때 들르는 하와이 휴양지에서 영감을 얻은 이 그릇 세트를 제작하는데만 약 4억원이 들어갔다고 백악관은 밝혔다. ‘오바마 그릇 세트’는 만찬장에서 옅은 푸른색 식탁보 위에 놓였다. 백악관은 만찬 후 일본에서 흥행한 뮤지컬 영화 ‘저지 보이즈’ 출연진의 공연으로 아베 총리를 환대했다.



하선영 기자 dynami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