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승옥 눈물, "악플 너무 야해서 말 못하겠다"

유승옥 눈물, "악플 너무 야해서 말 못하겠다" 무슨 댓글 이기에



유승옥이 눈물을 흘렸다. 자신에게 달린 악플 때문이다.



28일 오전 방송된 SBS ‘좋은아침’에서는 ‘요즘 가장 핫한 여자’ 특집으로 유승옥, 유회웅, 권태호, 권아운과 함께 출연했다.



유승옥은 “사실 제가 기사 댓글을 다 본다. 댓글에 달린 댓글까지 다 본다”고 말했다. 이어 유승옥은 “사실 거기에 악플이라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따끔한 충고를 해주는 분들도 많다”고 밝혔다.



MC 김지연은 “기억에 남는 악플이 있어요?”라는 질문에 유승옥은 “말하기 곤란하다”라며 “너무 야해서 말을 못 하겠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유승옥은 한참 만에 눈물을 멈춘 후 “저 안 울었어요”라며 다시 웃어 보였다. 이어 그는 “악플 중에도 내가 받아들여야 할 부분이 있고, 개선해야 할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그래서 다 본다. 앞으로도 악플까지 계속 다 보겠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유승옥 눈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