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검찰 소환 앞두고 "임종전 메모 증거사용 어렵다" 주장

홍준표 경남지사 [사진 송봉근 기자]
홍준표 경남지사는 29일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리스트에 대해) 내 처음에는 그게 진실이 아니겠는가 그런 생각을 했는데 경향신문에 인터뷰(성 전 회장이 자살 직전에 남긴 육성) 나온 것 보고 그 내용을 앙심이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성완종 리스트가 공개된 지난 10일 첫 기자간담회에서 “(리스트는) 악의나 허위가 아니라고 본다”고 말한 것과는 상반된 주장을 한 것이다. 홍 지사가 검찰 소환을 앞두고 적극적인 방어에 나서면서 애초 입장과는 다른 주장을 내놓았다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홍 지사는 또 “통상 임종 전의 진술, 그런 경우에는 무조건 증거능력을 인정하지만 성완종 회장이 돌아가시면서 쓴 일방적인 메모, 그것은 반대 심문권이 보장되지 않기 때문에 무조건 증거로 사용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이어 “최근 진경 스님의 시사저널 인터뷰와 주간조선의 18년 금고 지기를 했던 사람의 인터뷰 내용을 보면 메모의 진실성에 의구심을 갖게 한다”고 덧붙였다.



홍 지사는 이날 검찰에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된 경남도 비서실 직원 A씨에 대해서는 “개인정보라 이야기할 수 없다. (나와 함께 근무한 지는) 오래됐다”고 말했다.



창원=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