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청래 “탄핵받은 노무현과 박근혜 중 누가 더 정치중립 어겼나"

정청래 의원 [사진 중앙포토]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29일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박근혜 대통령은 비리 측근을 살릴 것인지 국민을 살릴 것인지 선택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날 박 대통령의 대국민 메시지를 겨냥해 “어제 대통령의 답변에는 세 가지가 없었다”며 “첫째, 경제 실패와 무능에 대한 성찰이 없었다. 둘째, 수첩인사에서 비롯된 인사실패에 대한 반성이 없었다. 셋째, 불법 대선자금에 대한 책임이 없었다. 결론적으로 대통령 답변에 국민은 없었다”고 말하면서다.



문 대표는 4·29 재·보궐선거 전날 대국민 메시지가 발표된 것에 대해서도 “선거 승리를 위해 사건의 본질을 가리고 대통령이 스스로 직접 정쟁을 부추기고 나서는 듯한 모습은 참으로 안타깝다”며 “국민께서 투표로 박근혜 정권의 경제실패, 인사 실패, 부정부패까지 3패를 심판해달라. 새누리당을 이길 수 있는 제1야당에 투표해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탄핵을 언급했다. 그는 이날 회의에서 “2004년 노무현 전 대통령은 ‘여당(열린우리당)이 선거에서 잘됐으면 좋겠다’ 이 말 한마디로 탄핵을 당했다”면서 “어제 박 대통령의 발언과 노 전 대통령의 발언을 비교해보자. 누가 더 정치적 중립의 의무를 위반했다고 국민들이 생각할 것인가. 어제 발언은 역풍으로 오늘 박 대통령을 심판하는 부메랑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 최고위원은 이어 “이번 친박 권력형비리게이트는 박 대통령의 대선과 당대표 경선 과정에서 불거진 부패스캔들”이라며 “솔직히 박 대통령도 검찰의 참고인 조사감 아닌가. 사안이 이런데도 본인은 마치 아무 상관없는 것처럼 유체이탈화법의 진수를 보여줬다”고 주장했다.



박 대통령이 성완종 전 의원의 특별사면 과정을 비판한 데 대해선 “이번 사건의 핵심은 대선에서 불거진 문제이지 성 전 의원의 특사 문제가 마치 부패의 출발인 것처럼 말씀하신 것은 잘못돼도 한참 잘못됐다”며 “박 대통령께서 선거에 어떻게든 개입하려고 했던 모양인데 국민은 두 번 속지 않는다”고 말했다.



정 최고위원은 이날 박 대통령이 지난 2012년 대선 TV토론 당시 전두환 정부로부터 격려금으로 6억원을 받았다고 발언하는 영상을 틀기도 했다. 그는 “당시 받았던 6억원은 지금 시세로 치면 300억원 정도 된다고 한다. 사회에 환원 하시겠다고 하셨는데 사회에 환원하셨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은 이슬만 먹고 사시는 분인가. 지구 밖에서 살고 계셨나. 지구 밖 어느 별에서 오신분이냐”고도 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