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카운터 들르지 않고 출국" 아시아나 국제선 인터넷·모바일 탑승 전면 시행

5월 1일부터 인터넷·모바일 탑승권을 발권받은 아시아나항공 국제선 탑승객들은 카운터에 들르지 않고도 출국할 수 있다.



아시아나는 다음달부터 인천·김포공항 출발 국제선 항공편 탑승객을 대상으로 인터넷·모바일 탑승권 제도를 시행한다고 29일 밝혔다. 아시아나 홈페이지(flyasiana.com)나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탑승권을 발급받은 뒤 공항 카운터에 들르지 않고 공항 출국장에서 보여주면 된다. 인터넷 수속은 항공기 출발 48시간 전부터 1시간 전까지 가능하다. 맡길 짐이 있는 승객은 인터넷·모바일 전용 카운터에서 부칠 수 있도록 했다.



국내 뿐 아니라 일본(나리타·하네다·오사카·후쿠오카·오키나와), 유럽(런던·파리·프랑크푸르트·이스탄불), 미국(샌프란시스코,) 중국(홍콩), 대만(타이베이)을 포함한 12개 해외 공항에서도 이용 가능하다. 아시아나 관계자는 “탑승 수속 시간을 30분 이상 단축하는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